美 외국인투자심의위원회는
미국기업에 대한 외국인투자가
국가안보에 미치는 영향 조사

칭화유니의 마이크론 인수 추진 때
CIFUS가 조사 시작하자 중국 손 들어
'중국기업 저승사자'로 통해

매그나칩반도체의 중국계 매각 알려지자
매그나칩에 "조사 검토" 통보
'기술유출' 여부 검토할 전망

매그나칩 "성실하게 대응"
미국에 매그나칩 자산 없어
"CIFUS 조사대상 아니다"는 분석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지난 3월 삼성전자, 인텔 등을 초청해 연 ‘반도체 CEO 화상회의’에서 실리콘 웨이퍼를 흔들며 반도체 공급망 점검을 강조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지난 3월 삼성전자, 인텔 등을 초청해 연 ‘반도체 CEO 화상회의’에서 실리콘 웨이퍼를 흔들며 반도체 공급망 점검을 강조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국 정부가 매그나칩반도체 매각에 관여하기 시작했다. 중국 PEF가 매그나칩 인수를 추진하자 '반도체 기술이 중국에 넘어갈 가능성은 없는지' 살피겠다는 것이다. 매그나칩은 디스플레이의 핵심 반도체인 DDI(디스플레이구동칩)를 설계, 생산, 판매하는 업체다.

매그나칩은 경북 구미에 생산시설이 있는 반도체 업체로 미국 증시에 상장해있다. 전신이 하이닉스반도체 비메모리사업부고 본사와 생산시설이 국내에 있어 '한국기업'이란 평가가 있다. 한편 최대주주가 미국계 오크트리캐피탈펀드고 뉴욕 증시에 상장했다는 점에서 '미국기업'이란 주장도 있다. 매그나칩의 김영준 부회장(CEO)은 최근 기자들과 만나 "매그나칩은 한국 기업이 아닌 미국 기업"이라고 강조했다.

지난 3월 매그나칩은 "사모투자펀드(PEF) 와이즈로드캐피탈이 주당 29달러에 인수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이 소식 전해지자 국내에선 '중국으로의 반도체 기술 유출' 우려가 커졌다. 와이즈로드캐피탈이 글로벌 무대에서 활동 중이지만 중국 베이징에 본사가 있다는 이유에서다.
와이즈로드캐피털 CEO 소개 화면. 와이즈로드캐피털 홈페이지

와이즈로드캐피털 CEO 소개 화면. 와이즈로드캐피털 홈페이지

中 칭화유니도 과거 CIFUS 조사 소식에 마이크론 인수 포기
이런 상황에서 미국의 정부기관 외국인투자심위원회(The Committee on Foreign Investment in the United States, CFIUS)가 매그나칩 매각에 대해 들여다보고 있다. 31일 외신과 매그나칩에 따르면 CFIUS는 매그나칩에 "자신들의 검토 사실을 주주들에게 알리라"라고 통보했다. 매그나칩은 최근 CFIUS가 자사의 매각을 검토하고 있다는 사실을 공시했다.

CFIUS는 미국 기업에 대한 외국인투자가 국가 안보에 영향을 미치는지 여부를 검토하는 미국 관계부처 합동 위원회다. 미국 기업 인수를 추진하는 중국 기업엔 '저승사자' 역할을 한다. 2015~2016년 중국 국영 반도체 기업인 칭화유니가 마이크론, 웨스턴디지털 등의 지분을 인수하려고 할 때 CFIUS는 "조사를 검토한다"고 밝혔다. 칭화유니는 미국 내 여론이 안 좋아지자 스스로 인수를 포기했다.

CIFUS는 원칙적으로 미국기업, 좀 더 구체적으론 미국에 자산과 생산시설 등이 있는 기업에 대한 외국인 투자를 조사한다. 매그나칩에 따르면 매그나칩의 생산시설은 모두 한국 구미 등에 있어 CIFUS의 조사 대상이 아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CIFUS가 매그나칩에 '조사 검토 사실을 주주들에게 알리라'고 통보한 건 '미중 반도체 패권 경쟁'의 영향이란 분석이 나온다. 매그나칩 인수를 추진하는 PEF인 오크트리캐피털이 글로벌 시장에서 활동 중이지만 중국 베이징에 본사가 있는 '중국계'란 점에서 미국이 실력행사에 나섰다는 평가가 있다

매그나칩은 "원칙적으로 매각 건은 CIFUS의 조사 대상이 아니지만, 미국 정부기관의 협조 요청에 성실히 응하겠다"는 공식 입장을 나타냈다.
매그나칩 "국가핵심기술 아니고 기술유출도 없다"
한편 현재 산업통상자원부도 매그나칩의 사업이 '국가핵심기술'에 해당되는 지 여부를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매그나칩의 주력 제품인 OLED DDI 제조기술은 현재 국가핵심기술에 해당되지 않지만 OLED 제조 기술은 국가핵심기술에 해당된다. 만약 산업통상자원부가 OLED DDI 제조기술이 국가핵심기술에 해당된다고 판단하면, 산업통상자원부 산하 산업기술보호전문위원회가 매각 허용 여부를 결정한다. 위원회는 민간 전문가로 구성된다. 위원회는 매각, 매각 불가, 조건부 매각 등의 의견을 낸다.
김영준 매그나칩반도체 부회장(CEO). 한경DB

김영준 매그나칩반도체 부회장(CEO). 한경DB

매그나칩은 정부 조사 등에 대해선 조심스럽다는 반응이다. 다만 OLED DDI 기술의 국가핵심기술 여부와 관련해선 '핵심기술이 아니다'란 뜻을 나타내고 있다. 매그나칩의 김 부회장은 최근 인터뷰에서 "OLED DDI 고객사는 매그나칩에 OLED 패널 제조 기술을 오픈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또 김 부회장은 “인수 측에서 현재 경영진을 유지하고 임직원과 생산시설, 지식재산권(IP) 등을 한국에 유지하겠다고 약속했다”며 “기술 유출은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매그나칩의 매각 관련 주주총회는 다음달 15일 열린다. 이 주총에서 매각 안건이 통과되고 각 국 정부가 매그나칩 매각을 승인하면, 연말까진 와이즈로드캐피털의 매그나칩 인수 작업이 완료될 것으로 전망된다.

황정수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