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쇼핑·현대백화점 그룹, 코로나19 백신 휴가 실시
31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백화점그룹은 코로나19 백신을 맞은 현대백화점·현대홈쇼핑·한섬·현대리바트·현대백화점면세점 등 13개 계열사 임직원을 대상으로 유급 휴가를 부여하기로 결정했다. 사진은 현대백화점그룸 신사옥 전경. 사진=현대백화점그룹 제공

31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백화점그룹은 코로나19 백신을 맞은 현대백화점·현대홈쇼핑·한섬·현대리바트·현대백화점면세점 등 13개 계열사 임직원을 대상으로 유급 휴가를 부여하기로 결정했다. 사진은 현대백화점그룸 신사옥 전경. 사진=현대백화점그룹 제공

유통기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휴가를 적극 도입하고 나섰다.

31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백화점(80,000 -1.48%)그룹은 현대백화점·현대홈쇼핑(81,300 -2.05%)·한섬(39,250 -0.63%)·현대리바트(19,450 -1.77%)·현대백화점면세점 등 13개 계열사 임직원 중 코로나19 백신을 맞은 직원 대상으로 유급 휴가를 부여하기로 결정했다.

한섬 등 일부 계열사가 지난 18일부터 코로나19 백신 휴가를 순차 시행 중이고, 현대백화점은 다음달 1일부터 실시한다.

백신 접종을 맞은 임직원들에게는 이상 증세와 관계 없이 백신 접종 당일과 다음날 이틀 동안 유급 휴가를 부여하기로 했다. 두 차례의 접종이 필요할 경우 나흘간의 유급 휴가를 받게 되는 셈이다.

현대백화점그룹은 "유급 휴가 이후에도 임직원 개인별 건강 상태에 따라 계열사별로 추가 유급 휴가나 개인 연차 등을 활용해 충분한 휴식을 취할 수 있도록 적극 권장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사진=뉴스1

사진=뉴스1

롯데그룹 유통 계열사 롯데쇼핑(107,500 -2.27%)도 코로나19 백신 휴가 도입에 나선 상태다. 롯데백화점, 롯데마트 등을 운영하는 롯데쇼핑은 지난주부터 전 사업부가 순차적으로 백신 휴가를 도입했다. 접종 당일 유급 휴가를 부여하며, 접종 이후 이상 증세 발생시 추가로 최대 2일 유급휴가를 사용할 수 있다. 지주회사인 롯데지주(37,750 -0.92%) 역시 직원에게 코로나19 백신 접종 당일에 특별 공가를 부여하고, 접종 후 이상 증세가 발생하면 이틀 범위 안에서 추가로 휴가를 부여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대형마트업계에선 홈플러스가, e커머스 업계에선 티몬과 위메프가 전 직원을 대상으로 코로나199 백신 유급 휴가를 시행했다.

한 유통업계 관계자는 "코로나19 장기화 속 오프라인 매장이 꾸준히 타격을 입은 만큼 백신 도입과 확산은 유통가에 필요한 조치기도 하다"며 "업계에서 순차적으로 코로나19 백신 휴가를 도입할 전망"이라고 말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