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협·남북문제도 논의…체코, 한국 대상 관광 활성화 나서기로

체코를 방문 중인 박병석 국회의장은 28일(현지시간) 안드레이 바비시 총리와 밀로시 비스트르칠 상원의장, 라덱 본드라첵 하원의장을 잇달아 만나 체코가 추진하는 신규 원전 사업 유치를 위한 적극적인 '세일즈'를 했다.

박의장, 체코 총리·상하원 의장 연쇄 회동…'원전 세일즈'

박 의장은 이날 오전 총리실에서 열린 바비시 총리와 면담에서 "한국은 체코 원전 사업에 최적의 파트너"라며 "공기 준수, 공사비, 운영 능력 등에서 어느 나라보다 강점이 있다"면서 "원전 완성과 운영에서 사이버 보안은 절대적 요소다.

원전에 한국의 우수한 사이버 보안 능력이 접목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바비시 총리는 "이미 새 원전을 시작했어야 하는데 늦어지고 있다"며 "한국에 대해 아랍에미리트(UAE) 원전 건설 사례를 포함해 관심 있게 지켜보고 있다"고 말했다.

박 의장은 또 전날 회담을 한 비스트르칠 상원의장과 이날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양국 기자들에게 이번 방문의 성과를 설명했다.

박의장, 체코 총리·상하원 의장 연쇄 회동…'원전 세일즈'

박 의장은 체코의 한국 원전 도입 문제와 관련, "제가 체코에서 만난 모든 분이 이 문제에 중대한 관심이 있고, 한국을 기본적으로 신뢰할 수 있는 파트너라고 인식하고 있다고 판단한다"고 말했다.

비스트르칠 상원의장은 "한국수력원자력을 유망한 입찰자로 평가하고 있다"며 "(한수원에) 사전안정성 평가서가 곧 송부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 의장은 본드라첵 하원의장과의 업무 오찬에서도 "한국이 원전을 수주한다면 양국 관계를 크게 끌어올리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본드라첵 하원의장은 "체코의 환경을 이미 경험해 잘 알고 있다는 것이 한국의 강점"이라며 "한국을 높은 가능성을 가진 참여자라고 보며 상호 원-윈이 가능할 것으로 평가한다"고 말했다.

박의장, 체코 총리·상하원 의장 연쇄 회동…'원전 세일즈'

박 의장은 전날 밀로시 제만 대통령을 만난 것을 포함해 이날까지 이틀 사이 체코 국가 서열 1~4위를 모두 만났다.

박 의장은 이들과 만남에서 원전 외에도 경제 협력, 국회 회담 추진 등 남북문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문제 등 다양한 분야에서 양국의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박 의장은 또 이날 오후 넥센타이어, 두산인프라코어, 한국수력원자력 등 체코 진출 기업과 교민 초청 간담회를 열어 애로를 청취하고 지원 방안을 논의했다.

한편 체코 측은 이날 내각회의에서 한국을 포함해 비(非) 유럽연합(EU) 6개국에 대해 관광 활성화에 나서기로 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