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그룹 계열사 인사팀장들이 양대 노총의 전직 위원장을 초청해 ‘발전적 노사관계 구축 방안’에 대한 강의를 들었다.

삼성전자는 28일 경기 용인의 삼성인력개발원으로 김동만 전 한국노동조합총연맹 위원장과 백순환 전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비상대책위원장을 초청했다고 밝혔다. 두 전직 위원장은 나기홍 삼성전자 부사장, 김범동 삼성디스플레이 부사장, 심의경 삼성SDI 부사장 등 20여 명의 삼성 측 인사책임자를 대상으로 코로나19 장기화, 디지털 전환 가속화, 인구절벽, MZ세대 부상 등 노사관계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최근 사회 전반의 변화를 소개했다. 이어 지난 1년간 삼성의 노사관계 변화를 평가하고 바람직한 노사관계를 위한 다양한 방안을 제안했다.

이들은 특히 삼성이 최근 노조 활동을 보장하는 등 변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는 점을 긍정적으로 평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지난해 5월 대국민 입장 발표를 통해 무노조 경영 폐기를 선언했다. 이어 6월 1일 대통령 직속 경제사회노동위원회 문성현 위원장을 초청해 관계사 사장단 및 인사팀장을 대상으로 세미나도 열었다.

이후 삼성전자, 삼성생명, 삼성물산 등은 노동 전문가와 교수, 변호사 등으로 노사관계 자문그룹을 구성해 정기적으로 인권·노동 관련 회의를 열고 있다. 지난해 2월 출범한 삼성준법감시위원회도 주기적으로 삼성 계열사의 노사관계 변화에 대해 보고받고 있다.

송형석 기자 clic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