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열사 ESG경영 지원
초대 위원장에 조현일
한화그룹은 계열사의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을 자문·지원하는 ESG위원회를 신설한다고 27일 발표했다. ESG를 기업의 핵심 경영원칙으로 삼아야 한다는 김승연 회장의 의지에 따른 것이다.

ESG위원회는 첫 활동으로 지난 26일 15개 계열사 ESG 담당 임원과 팀장 등 60여 명이 참석한 화상 세미나를 열었다. ‘2050 탄소중립 정책과 ESG 국내외 동향과 전망’을 주제로 △국제 사회의 탄소중립 정책 △탄소중립을 위한 한국 정부 전략과 세부 제도 △녹색금융 활성화 전략 등을 논의했다.

ESG위원회는 사업 분야별 ESG 전략 과제 수립을 지원하고 교육하는 역할을 맡는다. 한화그룹은 ESG 연관성과 운영 효율성을 고려해 기존 준법경영 협의체인 컴플라이언스위원회 산하에 위원회를 두기로 했다. 초대 위원장은 한화컴플라이언스위원회 소속의 조현일 사장이 맡는다. ESG위원회는 환경, 사회적 책임(공정·복지), 지배구조, 대외 커뮤니케이션 등 4개 부문으로 나뉜다.

김 회장은 올해 신년사에서 “ESG가 글로벌 기업의 핵심 경영 원칙으로 자리잡았다”며 “탄소제로시대를 선도하기 위한 환경 경영에도 박차를 가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에 따라 ㈜한화·한화솔루션·한화생명·한화자산운용 등 4개사는 이사회에 ESG위원회를 신설했다. 이들 회사의 ESG위원회는 회사 조직이 아니라 법령상 최고 의사결정 기구인 이사회 내에 설치됐다.

강경민 기자 kkm1026@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