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철강사에 생산 독려
2분기 생산량 20% 이상↑
대전·충남권 현장점검 돌입
시장 안정될 때까지 일제 단속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정부가 철강 수급 불안 해소를 위해 사재기 등 시장 교란행위 단속에 나섰다. 국내 철강사들은 수급 안정을 위해 올해 2분기 철강 생산량을 전 분기보다 20% 이상 늘리기로 했다.

27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정부는 이날 관계부처 회의를 열고 철강 및 원자재 수급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회의에는 산업부와 기획재정부, 국토교통부, 중소벤처기업부, 공정거래위원회, 조달청 등이 참석했다.

최근 주요국의 경기 부양책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억눌렸던 소비·생산이 회복되면서 원유, 철강, 구리 등 원자재 가격이 급격히 상승하고 있다. 그 중에서는 철강은 올해 들어 국내 수요가 예상을 크게 웃도는데다 주요국의 내수 확대와 중국의 수출정책 변화로 수입이 위축되면서 수급 불균형이 우려되고 있다.

정부는 철강 수급 불안 해소를 위해 기업들의 철강 생산 확대를 독려하는 한편 합동점검반을 구성해 시장교란 행위를 단속하기로 했다.

철강사들은 하절기 보수 일정을 연기하거나 수출 물량을 내수로 전환하는 방식으로 총력 생산 체제에 돌입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올해 2분기 생산량을 전 분기보다 철근은 22%(약 50만t), 후판은 7.8%(16만6000t) 가량 늘릴 계획이다. 정부는 증산 과정에서 어려움이 발생하면 관계부처TF(태스크포스)를 통해 신속히 해소해겠다는 방침이다.

정부는 이와 별개로 산업부, 국토부, 공정위를 중심으로 합동점검반을 구성해 사재기 등 수급 안정을 해치는 시장교란 행위 등을 일제히 점검한다. 위법행위가 적발되면 강력하게 조치해 가격 상승을 기대한 물량 잠김을 해소할 방침이다. 합동점검반은 이날 대전·충남권을 시작으로 유통 현장 점검에 착수했으며, 시장이 안정될 때까지 점검을 지속할 계획이다.

이밖에 정부는 원자재 구매에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을 위해 정부 비축물자 할인·외상 방출, 원자재 구매대금 융자 확대, 공동구매 활성화 등도 지원하기로 했다.

강경성 산업부 산업정책실장은 "코로나19로 침체됐던 주요 산업들이 일제히 회복 국면에 들면서 병목 현상으로 수급 불안정이 나타나고 있다"며 "시장 상황을 면밀히 모니터링해 원자재 수급 불안정을 해소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백승현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