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요측면 물가상승압력 크지 않을 전망"
올해 성장률 전망치 4%로 높여
소비자물가 상승률 전망치도 1.3%→1.8%
한국은행은 27일 금융통화위원회를 열고 5월 기준금리를 동결했다. (사진 = 한국은행)

한국은행은 27일 금융통화위원회를 열고 5월 기준금리를 동결했다. (사진 = 한국은행)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는 27일 "국내경제의 회복세가 강화될 것으로 보이나, 코로나19 전개와 관련한 불확실성이 잠재해 있고, 수요측면의 물가상승압력이 크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며 기준금리 동결 배경을 밝혔다.

한은은 5월 기준금리를 현행 0.50% 동결을 결정했다. 지난해 5월 기준금리를 연 0.5%로 낮춘 뒤 현행 기준금리를 유지하고 있다.

금통위는 국내경제의 회복세가 확대됐다고 평가했다. 한은은 올해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전망치는 4.0%로 기존보다 1%포인트 높게 조정했다. 금통위는 "수출이 호조를 지속하고 설비투자가 견조한 회복세를 이어갔으며, 민간소비도 부진에서 점차 벗어나는 모습을 나타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고용 상황은 취업자수 증가폭이 확대되는 등 개선 움직임을 이어갔다"며 "앞으로 국내경제는 수출과 투자 호조, 민간소비 개선 등에 힘입어 회복세가 강화될 것으로 보인다"고 예상했다.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1%대 후반을 나타낼 것으로 전망했다. 올해 소비자물가 상승률 전망치는 기존의 1.3%에서 1.8%로 대폭 높였다.

금통위는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석유류 및 농축수산물 가격 오름세 지속, 서비스 가격 상승폭 확대 등으로 2%대 초반으로 크게 높아졌다"며 "근원인플레이션율(식료품 및 에너지 제외 지수)은 1%대 초반으로 상당폭 상승했고, 일반인 기대인플레이션율은 2%대 초반에서 소폭 높아졌다"고 밝혔다.

이하 통화정책방향 전문

금융통화위원회는 다음 통화정책방향 결정시까지 한국은행 기준금리를 현 수준(0.50%)에서 유지하여 통화정책을 운용하기로 하였다.

세계경제는 주요국의 경기부양책 지속, 백신 접종 확대 및 경제활동 제약 완화 등으로 회복세가 강화되었다. 국제금융시장에서는 위험선호 지속에도 인플레이션 우려 등으로 주요국의 주가 오름세가 주춤해졌으며, 국채금리는 비교적 좁은 범위 내에서 등락하였다. 앞으로 세계경제와 국제금융시장은 코로나19의 재확산 정도와 백신 보급 상황, 각국 정책 대응 및 파급효과 등에 영향받을 것으로 보인다.

국내경제는 회복세가 확대되었다. 수출이 호조를 지속하고 설비투자가 견조한 회복세를 이어갔으며, 민간소비도 부진에서 점차 벗어나는 모습을 나타내었다. 고용 상황은 취업자수 증가폭이 확대되는 등 개선 움직임을 이어갔다. 앞으로 국내경제는 수출과 투자 호조, 민간소비 개선 등에 힘입어 회복세가 강화될 것으로 보인다. 금년중 GDP성장률은 지난 2월 전망치(3.0%)를 큰 폭 상회하는 4% 내외 수준으로 예상된다.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석유류 및 농축수산물 가격 오름세 지속, 서비스 가격 상승폭 확대 등으로 2%대 초반으로 크게 높아졌으며, 근원인플레이션율(식료품 및 에너지 제외 지수)은 1%대 초반으로 상당폭 상승하였다. 일반인 기대인플레이션율은 2%대 초반에서 소폭 높아졌다. 금년중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지난 2월 전망치(1.3%)를 상당폭 상회하는 1%대 후반 수준을, 근원인플레이션율은 1%대 초반을 나타낼 것으로 예상된다.

금융시장에서는 국내외 경기회복세 강화 등으로 장기시장금리가 상승하였으며, 주가는 오름세를 이어가다 국제금융시장 움직임 등에 영향받아 다소 하락하였다. 원/달러 환율은 소폭 등락하였다. 가계대출은 큰 폭의 증가세를 이어갔으며 주택가격은 수도권과 지방 모두에서 높은 오름세를 지속하였다.

금융통화위원회는 앞으로 성장세 회복을 지원하고 중기적 시계에서 물가상승률이 목표수준에서 안정될 수 있도록 하는 한편 금융안정에 유의하여 통화정책을 운용해 나갈 것이다. 국내경제의 회복세가 강화되고 물가가 당분간 높은 오름세를 이어갈 것으로 보이나, 코로나19 전개와 관련한 불확실성이 잠재해 있고 수요측면의 물가상승압력이 크지 않을 것으로 전망되므로 통화정책의 완화기조를 유지해 나갈 것이다. 이 과정에서 코로나19의 전개 및 주요국의 경기 상황 등을 점검하는 한편, 자산시장으로 의 자금쏠림, 가계부채 증가 등 금융불균형 누적에 보다 유의할 것이다.

고은빛 한경닷컴 기자 silverligh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