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픈 역사 기억하고 다시 발생하지 않기 위해"
한은, 주변 안내판 설치 계획
작년 10월 이후 이어진 논란 종지부
[단독]'이토 히로부미 친필' 한국은행 머릿돌 보존한다 [김익환의 BOK워치]

문화재청과 한국은행이 한은 화폐박물관(옛 조선은행 본점) 머릿돌(정초석)에 새겨진 이토 히로부미(伊藤博文)의 친필을 없애지 않고 남겨두기로 결정했다. 아픈 역사를 잊지않기 위해 그대로 둬야 한다는 국민·전문가들의 의견이 많았기 때문이다.

26일 관계부처에 따르면 문화재청 근대문화재분과위원회는 지난 25일 회의를 열고 한은 화폐박물관의 머릿돌을 유지하고 안내판을 설치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위원회는 조만간 추가로 소위원회를 구성해 머릿돌 주변에 설치할 안내판 문구·설치위치·크기 등을 결정할 예정이다.

문화재청 관계자는 "위원회가 여러차례 심의를 거쳐 머릿돌을 보존하고 안내판을 세우기로 가닥을 잡았다"며 "안내판 문구는 이르면 다음달 확정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은도 문화재청에서 결정한 안내판을 머릿돌 주변에 세울 계획이다. 한은 관계자는 "머릿돌을 보존하고 안내판을 세우는 큰 틀은 잡혔다"며 "안내판 문구 내용과 크기를 어떻게 할지만 남았다"고 말했다.

한은 머릿돌 논란은 지난해 10월 전용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문화재청 국정감사에서 제기한 의혹에서 출발했다. 전 의원은 서울 중구 한은 화폐박물관 머릿돌에 새겨진 ‘정초(定礎)’라는 글씨가 1905년 을사늑약을 주도한 이토의 친필로 만들어졌다는 1918년 조선은행 간행물을 제시하며 주목을 받았다.

문화재청은 지난해 10월 의혹이 불거진 직후 서체 관련 전문가 3명으로 자문단을 구성한 뒤 현지조사를 진행해 머릿돌 글씨가 이토의 것이 맞다고 확인했다. 문화재청은 당시 "머릿돌에 새겨진 '定礎' 두 글자는 이토 먹으로 쓴 글씨와 왼쪽 위에서 오른쪽 아래로 비스듬하게 내려쓴 획 등을 볼 때 이토 글씨의 특징을 갖고 있어 그의 글씨임을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한은은 지난해 11월 머릿돌 처리를 위해 문화재청에 '보존 및 안내판 설치', '석재로 덮기', '철거후 전시' 등 3가지 관리 방안을 제출했다. 문화재청은 머릿돌 처리를 위해 '흔적 지움'과 '안내판 설치' 두가지 문항에 대한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안내판 설치가 52.7%로 1위를 차지했다. 문화재청과 한은은 설문조사 등을 참고해 심의를 거쳐 머릿돌을 유지하기로 결정한 것이다.

한은은 머릿돌 안내판에 '정초석에 새겨진 글씨는 일제가 대한제국을 식민지로 만들기 위하여 1906년 설치한 통감부의 초대 통감을 지낸 이토 히로부미가 쓴 것이다. 일제 치하의 흔적이지만, 우리의 아픈 역사를 기억하고 다시는 그러한 일이 일어나지 않게 하겠다는 의지를 되새기고자 이 정초석을 보존하고 있다"는 문구를 새기는 방안을 문화재청에 제출했다. 문화재청은 이 문안을 다듬고 손질해 최종 확정할 계획이다.

김익환 기자 love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