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LG디스플레이는 자사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패널(사진)이 지난 17~21일 열린 ‘SID(국제정보디스플레이학회) 2021’에서 관람객이 뽑은 ‘최우수 디스플레이’ 2관왕에 올랐다고 25일 발표했다.

LG디스플레이의 ‘83인치 차세대 OLED TV 패널’은 ‘최우수 기술 시연 부문’을 수상했다. 발광효율을 20% 향상시켜 명암과 색표현력을 극대화한 게 특징이다. T자 형태로 4개의 디스플레이를 하나로 연결해 만든 초대형 차량용 플라스틱OLED(P-OLED) 패널도 ‘최우수 디스플레이 신부품 부문’에 선정됐다. 이 제품은 쉽게 휘거나 구부릴 수 있어 디자인을 차별화할 수 있다. LG디스플레이의 65인치 롤러블 OLED TV는 SID 2021에서 수여하는 최고상인 ‘올해의 디스플레이’에 선정됐다.

황정수 기자 hj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