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화폐, 중국 정부 규제 등 악재로 전반적 폭락
국내 거래소 거래 대금, 전날대비 폭등
빗썸 강남센터 / 사진=연합뉴스

빗썸 강남센터 / 사진=연합뉴스

중국의 가상화폐 경고 등 악재로 가상화폐 가치가 전반적으로 폭락한 가운데 국내 거래소의 거래대금은 폭등한 것으로 알려졌다.

가상화폐 정보 사이트 코인마켓캡에 따르면 20일 오전 10시까지 원화 거래를 지원하는 거래소 14곳의 24시간 거래대금은 19일 같은 시간보다 두배 이상으로 늘어났다.

이는 가상화폐 가격이 급락한데 따라 저가 매수와 급 처분을 하려는 움직임이 커진 영향으로 보인다.

특히 19일(현시시간) 중국이 가상화폐와 관련된 위험성과 경고를 한 후에 가격이 크게 떨어진 것으로 전문가들은 보고 있다. AP통신은 이날 중국은행업협회가 가상화폐와 관련된 위험성을 경고한 뒤 비트코인이 급락했다고 분석했으며 시장에서는 중국 당국이 가상화폐에 대한 단속을 강화하는 신호를 보냈다는 관측이 나온다.

국내거래소 업비트 기준 이날 비트코인 시세는 5000만 원 선을 오르락내리락 하고 있다. 비트코인 한정 24시간 거래대금(19일 오전 10시~20일 오전 10시)은 업비트와 빗썸에서 각각 약 1조9893억원, 약 7194억원이었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