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년보다 4곳 늘어…6곳 편입·2곳 제외
주채권은행, 주채무계열 재무구조 평가 관리
금감원, 정성평가 시 잠재 리스크 반영 지도
사진=한경DB

사진=한경DB

금융권에서 많은 돈을 빌려 주채권은행으로부터 재무구조 평가를 받아야 하는 기업집단 32곳이 주채무계열로 선정됐다. 지난해 주채무계열(28곳)과 비교하면 4곳 늘었다.

금융감독원은 지난해 말 기준으로 총차입금이 1조9190억원을 넘기고, 은행권 신용공여 잔액이 1조1억원 이상인 32개 계열기업군을 올해 주채무계열로 선정했다고 20일 밝혔다. HMM, HDC, 장금상선, SM, 한라, 동원 등 6곳이 신규 편입됐고 세아, KG 계열 등 2곳이 제외됐다.

주채권은행은 주채무계열의 재무구조를 평가하고, 재무구조 개선 유도가 필요하면 약정을 체결해 자구계획 이행을 점검하는 등 신용위험을 관리한다.

금감원은 은행업 감독규정 개정에 따라 총차입금과 은행권 신용공여 잔액이 일정 금액 이상인 계열기업군을 주채무계열로 선정했다. 이에 올해 주채무계열에는 시장성 차입, 리스부채 등이 많은 계열이 새롭게 포함됐다.

계열의 총차입금이 명목 국내총생산(GDP)의 0.1% 이상이고, 은행권 신용공여 잔액이 전체 은행 기업신용공여의 0.075% 이상인 곳이 대상이다. 이전까지는 금융권의 신용공여가 전체 금융권 신용공여의 0.075% 이상인 곳이 대상이었다.
사진 출처=금융감독원

사진 출처=금융감독원

올해 상위 5대 주채무계열은 현대차, 삼성, SK, 롯데, LG 순으로 집계됐다. 32개 주채무계열의 주채권은행은 산업은행(11개), 우리은행(9개), 신한은행(5개), 하나은행(4개), 국민은행(2개), SC제일은행(1개) 등 6개 은행이다.

지난해 말 은행권 전체 기업 신용공여 잔액은 1443조7000억원으로 전년 말(1333조4000억원)보다 110조3000억원(8.3%) 증가했다. 32개 주채무계열의 작년 말 은행권 신용공여 잔액과 총차입금은 각각 255조9000억원, 521조1000억원으로 집계됐다. 28개였던 전년 주채무계열 대비 각각 25조9000억원(11.3%), 62조2000억원(13.6%) 늘었다.

상위 5대 계열의 은행권 신용공여 잔액과 총차입금은 각각 127조8000억원, 300조8000억원으로, 전년 대비 14조원(12.3%), 30조6000억원(11.3%) 늘었다. 5대 계열의 은행권 신용공여 잔액과 총차입금이 주채무계열 전체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각각 49.9%, 57.7% 수준이다.

금감원은 주채권은행의 주채무계열 재무구조 평가 중 정성평가를 할 때 재무제표에 반영되지 않은 잠재 리스크를 충분히 반영토롤 하는 등 엄정한 평가가 이뤄지도록 지도한다는 방침이다.

김수현 한경닷컴 기자 ksoo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