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ESG를 투자 핵심원칙으로 '격상'…"리스크↓·수익성↑ 위해 필수"
[ESG가 온다] ③국민연금 "ESG 투자, 내년 전체자산 절반으로 확대"

환경·사회·지배구조(ESG) 투자 추세의 향방과 관련해 국민연금의 행보에 시선이 집중되고 있다.

국내 최대 기관투자자인 국민연금의 ESG 투자가 국내 기업 경영과 투자 환경에서 ESG가 진짜 '대세'가 될지, 아니면 일시적 유행에 그칠지를 사실상 결정할 원동력이라는 인식 때문이다.

국민연금공단은 김용진 이사장이 직접 참여한 가운데 '국민연금이 함께하는 ESG의 새로운 길' 책을 펴내면서 "ESG는 이제 선택이 아닌 필수"라고 선언하고 나섰다.

◇ 2019년 '책임투자 활성화 방안' 채택으로 ESG 본격화
19일 국민연금에 따르면 연금이 ESG 투자에 처음 발을 디딘 것은 지난 2006년이다.

ESG 개념이 정립되기 이전인 당시 위탁운용사를 통해 사회책임투자(SRI) 주식 펀드에 투자한 것이 그 시초다.

이후 2009년에는 유엔 산하 책임투자원칙기구(PRI)에 가입했고 2015년에는 국민연금법상 책임투자 근거 규정과 기업 ESG 평가기준을 마련해 평가를 시작했다.

이런 준비 과정을 거쳐 국민연금은 2019년 11월 '국민연금기금 책임투자 활성화 방안'을 채택함으로써 ESG를 투자의 핵심 원칙으로 끌어올렸다.

[ESG가 온다] ③국민연금 "ESG 투자, 내년 전체자산 절반으로 확대"

이를 통해 그전까지 종합적인 전략 없이 국내 주식 일부 등 일부 자산에만 제한적, 소극적으로 적용되던 ESG 투자를 기금 전체 자산군으로 확대하는 원칙을 천명했다.

모든 자산에 대해 재무적 요소뿐 아니라 ESG 요소를 종합적으로 살펴서 투자하기로 결정한 것이다.

여기에는 '가습기 살균제 사건'과 같이 문제가 있는 기업에 국민연금이 투자했다가 ESG 차원의 리스크가 발생하면 기업가치 하락에 따른 손실 가능성이 우려된다는 문제의식이 깔려 있었다.

투자 기업에 대한 리스크를 최소화하고 장기 수익성을 높이려면 ESG 투자가 필수적이라는 것이 국민연금의 판단이었다.

이를 위해 국내외 여건을 고려해 국내 주식부터 국내 채권, 해외 주식 등 순차적으로 ESG 투자 적용 대상을 넓히기로 했다.

또 ESG 투자 통합전략을 수립하고 ESG에 맞는 기업 경영을 위해 기업과의 적극적인 대화(engagement) 전략 도입 등을 결정했다.

◇ ESG 투자, 해외 주식·채권까지 확대…"내년 전체 자산 절반에 적용 목표"
책임투자 활성화 방안 도입으로부터 약 1년 반이 지난 지금, 국민연금은 ESG 투자에 속도를 내고 있다.

우선 국내 주식 중 ESG 평가 결과가 D등급 등 낮은 종목에 대해 액티브 투자의 경우 작년부터 초과 편입 제한 등 규제를 적용했고 패시브 투자에도 올해부터 적용한다.

또 국내 주식 책임투자형 위탁펀드에는 술·도박·담배 관련 종목을 제외하는 스크리닝 전략을 활용하고 있다.

국내 주식에 대해 ▲ 환경 3개(기후변화·청정생산·친환경 제품 개발) ▲ 사회 5개 (인적자원 관리·산업안전·하도급 거래·제품안전·공정경쟁) ▲ 지배구조 5개(주주의 권리·이사회 구성과 활동·감사제도·관계사 위험·배당) 등 13개 이슈에 대해 52개 평가지표로 매년 2차례 ESG 평가를 단행한다.

평가 결과가 일정 수준 밑으로 떨어지면 기업과의 대화 등 주주활동을 수행하며, ESG 관련 사건·사고로 기업가치 훼손 등의 우려가 발생할 경우에도 필요에 따라 서신이나 면담 등 단계별 절차를 통해 기업에 개선방안 마련을 요청하고 있다.

나아가 올해부터 ESG 통합전략을 국내 채권과 해외 주식에도 적용하기로 하는 등 투자 대상 자산군을 확대하기 위해 한층 가속페달을 밟고 있다.

'해외 주식·채권 ESG 통합전략 가이드라인'을 오는 11월에 마련, 12월부터 시행하고 기업과의 대화 전략을 해외 주식에도 적용하기 위해 가이드라인을 만들기로 했다.

또 내년부터 국내외 주식·채권 위탁운용사 선정 때 ESG 투자정책이 있는 곳에 가점을 주는 등 위탁운용 분야에서도 ESG 책임투자를 강화할 계획이다.

2019년 말 기준 국민연금의 국내 주식 자산 132조원 중 ESG 투자기준이 적용된 자산은 약 32조원에 그쳤다.

하지만 이런 ESG 투자 확대로 내년에는 ESG 투자 자산이 국내 주식뿐 아니라 국민연금기금 전체 자산의 50%에 이를 것으로 국민연금은 전망한다.

◇ "평가기준 개선·소통 강화로 투명성·예측가능성 높여야"
국민연금은 ESG 투자가 국내에서 표준으로 자리 잡으려면 연금 스스로 ▲ 더 체계적인 ESG 투자원칙·방향 공표 ▲ ESG 투자에 대한 개방·소통·공유 활성화 ▲ ESG 평가 개선 등의 과제를 풀어야 한다고 자체 진단하고 있다.

우선 많은 기업이 국민연금의 ESG 투자에 대해 궁금해하고 일부는 우려하는 상황을 고려해 ESG 투자 지침 보완·개정 등을 통해 기금 운용의 투명성·책임성과 기업의 예측 가능성을 높이는 일이 중요하다는 것이다.

또 국민연금이 ESG 책임투자에 대한 지식과 경험, 정보를 적극 개방, 공유해 한국형 ESG 확산의 플랫폼 역할을 해야 하며, 이를 위해 기업·금융 등 각계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가칭 '국민연금 ESG 위원회(이니셔티브)' 구성도 검토하고 있다고 국민연금은 밝혔다.

이밖에 현재 ESG 평가 및 데이터 공급업체가 600곳 이상 난립할 정도로 통일된 ESG 평가 기준이 없어 기업과 투자자가 어려움을 겪고 있으므로 기관투자자들이 앞장서서 평가 기준 통일 등을 통해 한국형 ESG 평가 모델 정립이 시급하다고 덧붙였다.

[ESG가 온다] ③국민연금 "ESG 투자, 내년 전체자산 절반으로 확대"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