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집단 전문 데이터서비스 인포빅스 집계 결과
1분기 급여 증가 1위는 카카오

국내 대기업집단(상호출자제한) 가운데 지난 1년간 직원 숫자를 가장 큰 폭으로 늘린 곳은 넷마블인 것으로 조사됐다.

18일 대기업집단 전문 데이터서비스 인포빅스가 국내 38개 대기업집단 소속 상장사의 1분기 분기 보고서를 분석한 결과 넷마블 상장사(2곳) 직원 수는 3월 말 현재 7천501명으로, 작년 동기(5천793명) 대비 29.48% 늘었다.

상호출자제한 기업 집단 40개 중 상장 계열사가 없는 부영과 호반건설은 이번 분석에서 제외됐다.

넷마블은 원래 자산 5조원 이상 공시대상기업집단이었다가 자산이 10조원 이상으로 늘어 올해 셀트리온, 네이버, 넥슨 등과 함께 새롭게 상호출자제한 기업집단으로 지정됐다.

네이버(1곳)는 직원 수가 작년 1분기 3천612명에서 올해 1분기 4천168명으로 556명 늘며 15.39% 증가했다.

한국투자금융(1곳)이 54명에서 62명으로 14.81% 늘었고, 셀트리온(3곳)은 2천913명에서 3천171명으로 8.86% 늘었다.

영풍그룹(5.49%)과 카카오(5.09%), KCC(4.26%) 등이 직원 수 증가율 상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국내 4대 그룹 중에서는 작년 1분기 직원 수가 19만6천979명이었던 삼성(16곳)은 올해 1분기 기준 20만1천116명으로 직원 수가 2.10%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삼성 계열사 중에서는 삼성바이오로직스의 직원 수가 작년 대비 27.75% 늘었고, 삼성전자는 작년 1분기 10만6천877명에서 올해 1분기 11만1천554명으로 4.38% 늘어났다.

현대차그룹(12곳)은 올해 1분기 직원 수가 14만5천313명으로, 작년 동기(14만4천442명) 대비 0.60% 늘었다.

현대오토에버(10.53%), 현대차증권(5.69%), 이노션(4.07%) 등이 직원 수를 늘린 반면 현대건설(-3.61%)과 현대제철(-3.27%), 현대위아(-1.87%) 등은 줄였다.

현대차는 1.95% 늘었고 기아는 0.97% 감소했다.

SK그룹(20곳)은 직원 수가 1년 새 2.40%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다만 올해 3월 상장한 SK바이오사이언스의 작년 직원 수와 분기 보고서를 제출하지 않은 SK바이오팜은 집계에서 제외됐다고 인포빅스는 설명했다.

LG그룹(14곳)의 직원 수는 작년 1분기 11만6천695명에서 올해 1분기 11만7천840명으로 0.98% 늘었다.

반면 SM(-19.85%), 두산(-12.65%), CJ(-10.86%), GS(-9.80%) 등은 작년과 비교해 직원 숫자가 크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금융 그룹을 제외하고 작년과 비교해 1분기 직원 평균 급여(기간 중 급여 총액/급여 지급 인원)가 가장 많이 증가한 대기업집단은 카카오로 조사됐다.

카카오의 1분기 평균 급여는 4천528만원으로 작년 동기(2천603만원) 대비 73.93% 올랐다.

올해 초 국내 IT·게임업계의 개발자 영입 경쟁에 불이 붙으며 연봉 인상 바람이 분 가운데 넥슨(60.19%)과 네이버(36.44%)의 평균 급여도 크게 올랐다.

주요 그룹 중에서는 LG그룹의 직원 평균 급여가 작년 1분기 2천322만원에서 올해 1분기 2천776만원으로 19.57% 올랐다.

계열사 중에서는 LG화학(43.48%), LG유플러스(33.33%), LG전자(20.83%) 등의 평균 급여가 작년 동기 대비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은 삼성전자(13.64%)와 삼성SDI(11.11%), 삼성SDS(12.50%) 등의 직원 평균 급여가 늘어난 가운데 그룹 전체적으로 12.03% 증가했다.

한화그룹도 9.41% 증가했다.

작년 성과급을 두고 내홍을 겪은 SK그룹은 SK하이닉스(10.63%)와 SK텔레콤(7.41%) 등의 1분기 평균 급여는 늘어난 반면 작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대규모 적자를 겪은 SK이노베이션(-36.84%)의 급여가 줄며 전체적으로는 7.32%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반면 현대차그룹의 1분기 평균 급여는 작년 대비 0.39% 감소했다.

코로나19로 항공업계가 어려움을 겪는 가운데 금호아시아나(-17.53%)와 한진그룹(-8.42%)의 1분기 직원 평균 급여는 작년과 비교해 쪼그라들었다.

에쓰오일(S-Oil)도 17.39% 줄어든 급여를 지급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