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조 끌어모은 '글로벌 MVP펀드' 확대 출시
사진=미래에셋생명

사진=미래에셋생명

미래에셋생명이 변액보험 글로벌MVP펀드를 퇴직연금 투자자 상품으로 확대 출시한다고 18일 밝혔다.

이번에 출시되는 상품은 '퇴직플랜 글로벌MVP펀드'와 '퇴직플랜 ETF글로벌MVP펀드'다. 국내외 주식 편입 비율이 60% 이상인 주식형 상품이다.

'글로벌MVP펀드'의 2분기 현재 주요 투자국은 미국(61%), 중국(15.7%), 한국(6.4%) 순이다. 아마존, 마스터카드, 우버, 비자 등 전 세계 우량기업에 투자한다.

'ETF글로벌MVP펀드'의 경우 기초자산을 상장지수펀드(ETF)로만 구성해 낮은 보수와 변동성이 적다. 이 때문에 안정적인 수익률을 추구 할 수 있다는 게 특징이다.

'MP자산배분 증권투자형'은 '퇴직플랜 글로벌MVP40펀드'로 변경해 운영한다.

변액보험 MVP펀드는 보험업계 최초 일임형 글로벌 자산배분 펀드다. 자산운용 전문가가 글로벌 분산투자를 원칙으로 전략 수립부터 운용까지 전 과정을 직접 관리한다. 이 시리즈는 지난달 출시 7년 만에 순자산 3조원을 돌파했다.

올해 1분기 퇴직연금사업자 수익률 비교 공시에 따르면, 미래에셋생명 확정기여(DC)형 1년 수익률은 7.68%이다. 이는 보험업권에서 가장 높은 수익률이다. 미래에셋생명은 4분기 연속 1위를 차지하고 있다.

김수현 한경닷컴 기자 ksoo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