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근익 금융감독원장 직무대행.(사진=금감원)

김근익 금융감독원장 직무대행.(사진=금감원)

김금익 금융감독원장 직무대행은 "종합검사를 연간 검사계획에 따라 차질없이 수행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직무대행은 18일 임원회의에서 이같이 밝히며 라임 등 사모펀드와 관련한 제재 및 분쟁조정도 당초 일정에 맞춰 일관되게 진행해 줄 것을 당부했다.

앞서 금감원은 올해 16개사에 대해 종합검사를 하겠다고 예고했다. 현재 1개사에 대한 검사가 끝났고 상반기까지 6개사에 대한 검사에 착수할 방침이다.

아울러 김 직무대행은 "조직 안정이 가장 중요하다"며 "전 임직원이 금융시장 안정과 금융소비자 보호라는 금감원 본연의 업무에 충실해 달라"고 밝혔다.

또한 금융소비자보호법 안착을 위해 세부 가이드라인을 마련하는데 만전을 기하고 애로사항 해소에도 힘써달라고 언급했다.

아울러 금융환경 변화를 세밀하게 살펴보면서 가계부채와 금융시장 변동성 확대에 대해 주의 깊게 모니터링하는 등 잠재 리스크 요인에 대해 철저히 대비해 달라고 말했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