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일론 머스크입니다"…코인 사기로 22억 꿀꺽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암호화폐 시장을 들었다 놨다 하면서 미국에서 머스크를 사칭한 코인 사기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미국 연방거래위원회(FTC)는 17일(현지시간) 머스크를 빙자한 사기꾼들이 지난해 10월부터 6개월 동안 투자자들로부터 최소 200만달러(약 22억7000만원)를 가로챈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경제방송 CNBC 등은 "사기꾼들은 머스크처럼 행세하면서 암호화폐를 몇 배로 돌려주겠다고 투자자들을 속인 뒤 송금받은 코인을 챙겼다"고 보도했다.

이 기간 전체 암호화폐 사기 피해액은 8000만달러(약 906억원)이며 신고한 사람은 7000명에 달했다. FTC에 접수되지 않은 것까지 포함하면 실제 암호화폐 사기 규모는 더 클 것으로 예상된다. 외신들은 "암호화폐 사기 피해는 작년 10월 이후 급증해 올해 1분기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며 "이 시기에 비트코인과 다른 인기 있는 암호화폐 가격이 급등했다"고 전했다.

FTC에 따르면 사기꾼들은 머스크뿐 아니라 미국 사회보장국 또는 나스닥에 상장된 암호화폐거래소 코인베이스 관계자를 사칭하기도 했다. 사기범들은 암호화폐를 살 수 있는 무인 기기인 '비트코인 ATM'에 돈을 입금하도록 유도하거나 암호화폐 고수익을 보장하는 가짜 사이트를 만들어 돈을 가로챘다.

로이터통신은 "암호화폐 사기의 가장 큰 피해자는 20~30대로, 다른 종류의 사기보다 암호화폐 피해액이 훨씬 많았다"고 했다.

임현우 기자 tardi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