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렉트로 가입 가능…편의 커지고 부담 줄어"

"카드 데이터로 심사"…AIA생명, 삼성카드 고객용 암보험 출시

AIA생명은 삼성카드 고객 전용 '(무)AIA 100세 든든 슈퍼암보험(갱신형)' 상품을 출시했다고 18일 밝혔다.

AIA생명은 삼성카드와 전략적 업무협약을 맺고, 삼성카드 고객 데이터를 자체 보험심사 기준과 접목해 보험 가입 때 보험사에 알릴(고지) 항목을 개인별로 결정하는 새로운 심사제도를 개발했다.

AIA 100세 든든 슈퍼암보험은 이러한 개인화, 맞춤형 심사제도가 적용된 상품이다.

고객 데이터를 활용해 정교한 가입 심사가 가능해져 가입자는 더 간편하고 저렴하게 보험에 가입할 수 있다.

고객이 삼성카드 다이렉트 보험 채널을 통해 직접 가입할 수 있어, 기존 간편 가입 보험 상품과 비교해도 보험료 경쟁력이 있다고 AIA생명은 설명했다.

이 상품의 주계약과 특약에 가입한 고객은 일반암 진단에 최대 1억5천만원 보험금을 받는다.

암 진단 사실만 확인되면 최초 1회에 한 해 보험금이 일시금으로 지급돼 생활비, 치료비, 간병비 등으로 자유롭게 활용할 수 있다.

만기환급금이 없는 순수 보장형 상품으로 가입 연령은 20세부터 65세까지다.

만기환급금이 없는 순수 보장형 상품으로 20세부터 최대 65세까지 가입할 수 있다.

30세 남자가 주계약 500구좌와 일부 특약[4]을 함께 가입하면 최초 계약 기준으로 전기간 매월 납입하는 월 보험료는 13,800원이다.

황지예 AIA생명 마케팅 본부장(CMO)은 "삼성카드와 제휴는 디지털 채널과 고도화된 데이터 분석으로 고객에게 더 쉽고 간편한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고자 하는 AIA생명의 의지를 보여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