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터리 사업 매출 비중 43%로 최고 기록…석유화학 44%과 비등

LG화학의 배터리 사업이 전체 사업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올해 1분기 역대 최고치를 기록하며 전통 주력인 석유·화학 부문과 함께 완전한 '투톱'으로 자리매김했다.

18일 LG화학 분기보고서에 따르면 1분기 전체 매출 9조6천500억원 중 배터리 사업 부문(LG에너지솔루션)이 43.7%(4조2천132억원)을 차지했다.

석유화학 사업 부문 매출 비중은 44.6%(4조2천992억원)이었다.

LG화학 배터리 부문 매출 비중은 2019년 처음 30%를 돌파하고, 지난해 41.1%를 기록한 바 있다.

LG화학 배터리, 상장 앞두고 고성장…석유화학과 어깨 나란히

배터리 사업의 영업이익은 규모로는 석유화학 사업에 한참 못미치지만, 비중으로는 크게 성장했다.

배터리 사업의 1분기 영업이익 비중은 사상 최대 수준인 24.2%(3천405억원)로 연간 적자였던 지난해와 크게 대조됐다.

또한 국내외 배터리 공장 가동률은 2019년 59.7%, 지난해 58.9%로 60%선을 밑돌았으나, 올해 1분기 67.8%까지 크게 확대했다.

다만 중국 CATL 등과의 경쟁이 격화하면서 1분기 전기차 배터리 시장 점유율은 20.5%로 지난해(23.5%)와 비교해 3%P(포인트) 하락했다.

LG화학의 배터리 사업 부문은 지난해 12월1일자로 LG에너지솔루션으로 독립했다.

LG에너지솔루션은 연내 상장을 위해 관련 절차를 진행 중이다.

업계에서는 LG에너지솔루션의 상장 시기를 8월∼10월로 예상하고 있다.

시장에서는 LG에너지솔루션의 상장 후 기업 가치가 최소 50조원, 최대 100조원으로 거론되고 있다.

공모 금액은 10조원 이상으로 예측된다.

LG화학 배터리, 상장 앞두고 고성장…석유화학과 어깨 나란히

LG에너지솔루션은 상장 이후 더욱 공격적인 투자로 성장을 이어갈 것으로 전망된다.

이지연 신영증권 연구원은 "LG화학은 2차 전지 밸류체인과 화학사업에서 앞으로 합작(JV)이나 인수합병 등을 통해 추가 성장성을 빠르게 확보할 전망"이라며 "LG에너지솔루션이 상장 이후에도 LG화학의 성장을 이끌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