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대 거래소 업비트 분석
코인 상승세 주춤…한 달간 코인 10개 중 9개 가격 하락

최근 한 달 사이 가상화폐(코인) 10개 중 9개의 가격이 내린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국내 최대 가상화폐 거래소 업비트에 따르면 17일 오후 5시 30분 현재 원화 시장 상장 가상화폐 117개 가운데 106개(90.6%)의 가격이 한 달 전보다 내렸다.

내린 코인 중 가장 하락률이 높은 것은 에브리피디아로, 한 달 전보다 58.17%나 급락했다.

캐리프로토콜(-53.43%), 엠블(-50.69%), 무비블록(-50.37%), 시아코인(-50.07%) 등도 같은 기간 가격이 반토막이 됐다.

40% 넘게 가격이 내린 코인도 36개나 됐다.

최근 일주일만 보면 내림세가 더 두드러진다.

일주일 전과 비교했을 때 108개(92.3%) 코인의 가격이 내렸다.

에이다(+31.58%), 헤데라해시그래프(+14.58%), 세럼(+13.06%), 도지코인(+9.22%), 엔도르(+8.60%), 폴카닷(+6.71%), 스텔라루멘(+1.55%), 리플(+0.85%), 이오스(+0.76%) 등 9개만 일주일 사이 가격이 올랐다.

이 기간 가장 값이 많이 내려간 코인은 리스크로, 34.54% 하락했다.

대장 격인 비트코인은 일주일 전보다 21.17%, 한 달 전보다 28.26% 내렸다.

시가총액 2위인 이더리움은 일주일 전보다는 12.96% 내렸지만, 한 달 전에 견주면 44.85% 올랐다.

최근 한 달 사이 가격 조정이 이뤄졌지만, 범위를 좀 더 넓혀 3개월 전과 비교하면 여전히 대다수 코인 가격이 오름세를 유지하고 있다.

3개월 전과 가격 비교가 가능한 코인 112개 가운데 이 시각 메인프레임(-36.69%), 넴(-16.59%)만 가격이 내렸다.

엘이알와이크레딧은 3개월 전과 가격이 같았다.

메디블록은 무려 1천319.19% 올라 3개월간 최고 상승률을 기록했다.

칠리즈(+1천239.33%)와 메타디움(+1천70.73%)도 이 기간 1천% 넘게 가격이 급등했다.

최근 들어 짧은 기간 하락세를 탔지만, 본격적인 코인 가격 조정기로 접어들었다고 판단하기는 이르다.

아직 유동성이 풍부한 가운데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의 발언 하나에 시장이 출렁이는 현상이 반복되고 있다.

한 거래소 업계 관계자는 "시간이 좀 걸릴 수도 있겠지만, 아직 반등할 여지는 있다"며 "그러나 한 쪽 방향으로 전망하기는 어려운 상황"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