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달러 환율, 하락 출발 뒤 장 초반 오름세

17일 원/달러 환율이 장 초반 소폭 오름세를 보이고 있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이날 오전 9시 16분 현재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보다 0.6원 오른 달러당 1,129.2원이다.

환율은 1.6원 내린 채 출발한 뒤 곧 반등했다.

지난주 글로벌 달러 강세를 불렀던 경기 과열 및 인플레이션 우려는 주말 사이 다소 진정된 듯했다.

지난 14일(현지 시각) 미국 4월 소매 판매가 예상에 못 미치자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1∼2%대 상승했다.

주요 6개 통화에 대한 달러 가치를 반영하는 달러 인덱스는 90.3선으로 내렸다.

그러나 인플레이션과 불확실성에 대한 우려는 여전한 상황이다.

전승지 삼성선물 수석연구위원은 "이번 주 미 달러는 높은 물가 지표에도 여러 연준 관계자들의 온건한 스탠스 확인과 유로존의 정상화 기대로 하락 압력이 예상된다"면서 "다만 불확실한 정상화 경로 속 금융시장 변동성에 낙폭이 제한될 것"으로 내다봤다.

같은 시각 원/엔 재정환율은 100엔당 1,031.00원으로 전 거래일 오후 3시 30분 기준가(1,031.25원)에서 0.25원 내렸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