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11월에 이은 두 번째 ESG채권 발행
저소득층에 대한 금융서비스 지원에 사용
롯데카드 신사옥 전경.사진=롯데카드

롯데카드 신사옥 전경.사진=롯데카드

롯데카드가 4억5000만달러 규모 해외 자산유동화증권(ABS)을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채권 중 하나인 '소셜 본드'로 발행했다고 17일 밝혔다.

소셜 본드는 사회적 취약 계층 지원, 일자리 창출 등 사회문제 해결을 위해 발행하는 특수목적채권으로 ESG채권의 한 종류다. 이번 발행은 지난해 11월 영세·중소 가맹점주 지원 목적의 ESG채권에 이은 두 번째다. 조달된 자금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어려움을 겪는 저소득층에 대한 금융서비스 지원 등에 사용될 예정이다.

평균 만기는 3년이다. 투자자로는 비엔피 파리바, 소시에테제네랄, 디비에스은행이 참가했다. 롯데카드는 이번 발행을 위해 해외 ESG 인증기관인 서스테이널리틱스(Sustainalytics)로부터 'ESG 프레임워크'에 대한 적격성 인증을 받았다.

롯데카드 관계자는 "국내외 금융시장에서 ESG채권에 대한 투자자들의 관심이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국고채 3년물 수준의 저금리로 발행하는 데 성공했다"며 "국내, 해외 ESG채권 발행을 통해 다양한 투자자를 확보하는 등 적극적인 ESG경영 활동을 이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수현 한경닷컴 기자 ksoo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