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 일주일간 22% 급락
11주 최저가 기록
사진=AFP

사진=AFP

지난주 수요일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의 비트코인(BTC) 결제 중단 선언에 이어 17일 한 트위터 사용자에게 비트코인 매각을 의미하는 듯한 답변을 남기면서 비트코인 하락세가 심화되고 있다.

17일(현지시간) 트위터에서 활동하는 가상자산(암호화폐) 분석가 @CryptoWhale이 "만약 투자자들이 올해 2분기 테슬라가 비트코인 보유량을 매각한다는 사실을 알게된다면 스스로를 책망하게 될 것"이라는 내용의 트윗을 게시하자 이에 일론 머스크(Elon Musk) 최고경영자는 "정말(Indeed)"이라고 답변하면서 비트코인 매각을 암시했다.

이후 비트코인은 새벽 5시경 4만3825달러까지 하락했으며, 현재 소폭 반등해 17일 6시 25분 기준 바이낸스서 전일 대비 7.57% 하락한 4만4650달러 업비트에선 4.85% 하락한 5598만원에 거래되고 있다. 김치 프리미엄은 11.20%까지 상승했다.

가상자산 분석 기업 코인마켓캡 데이터에 따르면 비트코인은 일주일간 22.73% 하락해 11주 최저가를 기록했다.

지난달 유럽투자은행(EIB)의 이더리움 네트워크 기반 디지털 채권 발행 소식에 4372달러까지 상승했던 이더리움(ETH)도 하락세를 기록해 장중 한때 3400달러 선을 내주기도 했다.

현재 이더리움은 바이낸스서 전일 대비 9.84% 하락한 3429달러, 업비트서 6.57% 하락한 428만원에 거래 중이다.

일론 머스크가 비트코인을 뒤로하고 선택한 도지코인(DOGE)도 소폭 하락했다. 도지코인은 바이낸스에서 전일 대비 5.27% 하락한 0.494달러, 업비트서는 2.67%하락한 619원에 거래중이다.

리플(XRP)도 하락세를 피하지 못했다. 리플(XRP)은 바이낸스에서 전일 대비 8.12% 하락한 1.42달러, 업비트에선 4.29% 하락한 1780원에 거래되고 있다.

전체 가상자산 시장의 하락세가 계속되고 있지만 가상자산 구축 플랫폼 솔라나(SOL)와 솔라나 네트워크 기반 탈중앙화 거래 플랫폼 세럼(SRM)은 상승 가도를 기록하고 있다.

솔라나는 바이낸스서 52.6달러의 사상 최고점을 경신한 후 랠리가 진정돼 현재 전일 대비 7.25% 상승한 45.58달러, 세럼은 17.24% 상승한 9.60달러에 거래 중이다.

탈중앙화 금융(DeFi·디파이) 시장 확대와 최초의 솔라나 기반 IDO(Initial DeFi Offering) 플랫폼 솔스타터(Solstarter) 출시 기대감이 상승세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이영민 한경닷컴 기자 20m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