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오롱은 연결 기준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이 666억원, 매출이 1조2천551억원을 기록했다고 17일 공시했다.

작년 동기와 비교해 영업이익은 25.7% 감소하고, 매출은 21.7% 감소했다.

1분기 당기순이익은 199억원으로 작년 동기보다 30.6% 줄었다.

1분기 실적은 수치로는 감소했으나, 작년 동기에 일회성으로 반영됐던 코오롱인더스트리의 SKC코오롱PI 지분 매각 이익을 제외하면 실제로는 성장했다고 회사는 밝혔다.

작년의 일회성 이익을 제외하면 영업이익은 90.5%, 매출은 28.5%, 당기순이익은 333.7% 늘었다고 회사는 설명했다.

코오롱, 1분기 영업이익 666억원…"전 부문 개선"

1분기 매출은 종속 회사인 코오롱글로벌의 건설부문이 주택·건축 사업을 확대하고 BMW 신차 판매가 증가한 영향이 컸다.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코오롱글로벌의 대형 프로젝트가 순조롭게 진행되고, 지분법 적용 자회사인 코오롱인더스트리의 산업 자재와 필름·전자재료 사업 실적이 개선되면서 호조를 보였다.

코오롱 측은 "코오롱글로벌의 안정적인 성장과 풍력발전 등 신재생 사업 확장, 코오롱인더스트리의 고부가 제품과 수소연료전지 등 신사업을 발판으로 실적 상승세를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