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장고 생산라인 153%·에어컨 142% 가동…2분기 실적 관심

코로나19 장기화로 '집콕(집에 머무름) 가전' 수요가 증가하면서 LG전자의 생활가전 생산라인 가동률이 최근 5년 중 최대치를 기록했다.

17일 LG전자 분기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생활가전(H&A) 가동률은 냉장고 153.2%, 세탁기 114.4%, 에어컨 142.8%다.

이는 2016년부터 최근 5년래 최대 기록이다.

직전 최대 기록은 2019년 1분기로, 당시 가동률은 냉장고 119.4%, 세탁기 105.6%, 에어컨 136.7% 였다.

LG전자 생활가전, 코로나 집콕 수요에 가동률 5년래 최대

가동률이 100%를 초과한다는 것은 전체 라인을 완전 가동(풀가동)하고, 특근 등으로 추가 가동한다는 의미다.

코로나19 발발 초기에는 이동 제한, 소비 심리 위축 등으로 가전 제품 수요가 감소했으나, 코로나19가 장기화하며 지난해 하반기를 기점으로 가전 수요가 급증하는 추세다.

실제 LG전자 냉장고와 세탁기 가동률은 코로나19 초기인 지난해 2분기에는 80%대까지 떨어진 바 있다.

이후 4분기에 100% 초반대로 회복한 데 이어, 올해 1분기에는 이례적인 수준으로 가동률이 치솟았다.

LG전자 생활 가전은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이 역대 최대인 9천199억원을 기록했다.

생산 라인을 최대치로 가동해 분기 영업이익이 '마(魔)의 1조원'을 돌파할지 업계 관심이 쏠린다.

전 세계 가전 회사 가운데 분기 영업이익이 1조원이 넘는 회사는 지금까지 단 한 곳도 없었기 때문이다.

특히 2분기는 LG전자의 강세 품목인 에어컨이 성수기에 접어드는 시기로, 증권가에서는 이를 바탕으로 LG전자의 2분기 영업이익이 1조원을 돌파할 수 있다는 전망이 속속 나온다.

LG전자 생활가전, 코로나 집콕 수요에 가동률 5년래 최대

다만 코로나19 백신 접종에 따라 '집콕 특수'가 감소할 가능성과 반도체 등 부품 공급 부족 우려 등이 향후 실적에 걸림돌로 작용할 수 있다.

김지산 키움증권 연구원은 LG전자에 대해 "원자재 가격 상승, 물류비 부담, 신제품 출시 마케팅 비용 등 여러 압박 요인이 있다"면서도 "그러나 코로나19 관련 수요 강세 속에서 신(新) 가전 등 프리미엄 제품 중심으로 판매가 늘면서 양호한 수익성을 유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