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출은 전년比 43.7% 감소…"수주·수주잔량 증가해 개선 가능"

대우조선해양은 올해 1분기 영업손실 2천129억원을 기록하며 작년 동기 대비 적자 전환했다고 17일 공시했다.

매출은 1조1천18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3.7% 감소했다.

당기순손실은 2천347억원이었다.

대우조선해양은 최근 몇 년간 수주 목표를 달성하지 못한 것이 올해 1분기 매출에 영향을 미쳤고, 결과적으로 일시적 고정비 부담이 늘었다고 설명했다.

조선업체들은 선주들의 부담을 줄이기 위해 주로 헤비테일 계약(선수금을 적게 받고 인도 대금을 많이 받는 형태의 계약)을 맺어 일반적으로 1~2년 전 수주가 현재 실적에 반영된다.

또한 강재를 포함한 원자재 가격의 급격한 상승으로 공사손실충당금을 반영한 것도 실적을 끌어내렸다.

다만 올해 18년 만에 슈퍼사이클이 기대되는 등 조선업 시황이 크게 반등함에 따라 개선이 가능하다고 대우조선해양은 전했다.

대우조선해양의 현재 수주실적은 25억4천만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 3억8천만 달러 대비 7배 가까이 늘었다.

수주잔량도 193억 달러로, 지난해 9월 말 165억 달러로 저점을 찍은 후 꾸준히 상승 중이다.

특히 모든 선종의 선가가 상승하고 있어 향후 수익성 개선에도 도움이 될 전망이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수주 부진으로 인한 어려운 상황은 이미 예상됐다"면서 "신규 수주 확대, 원가절감, 생산성 향상 등 최대한 단기간 극복하겠다"고 밝혔다.

대우조선해양, 1분기 영업손실 2천129억원…적자 전환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