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증권, 메리츠증권·화재에 투자 의견 '매도' 제시…"이례적"
[특징주] 메리츠그룹 3사, 배당 감소 우려에 주가 10%대 급락

배당 감소에 대한 우려가 제기되면서 메리츠금융그룹 계열사의 주가가 17일 일제히 급락했다.

이와 관련해 메리츠화재와 메리츠증권에 대해 투자의견을 '매도'로 제시하는 이례적인 보고서도 나왔다.

이날 메리츠금융지주는 전 거래일보다 15.56% 하락한 1만6천550원에 거래를 마쳤다.

메리츠금융지주의 자회사인 메리츠증권(-13.83%)과 메리츠화재(-16.78%)의 주가도 떨어졌다.

앞서 지난 14일 세 회사는 별도 재무제표 기준 당기순이익의 10% 수준으로 배당을 유지하겠다는 내용의 중기 주주환원 정책을 공시했다.

또 자사주 매입·소각 등 주주가치를 제고하는 방안도 실행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정준섭 NH투자증권 연구원은 "문제는 지금까지 3사의 배당 성향이 10%를 훨씬 초과(최근 3년 평균 메리츠화재 35%, 메리츠증권 38%, 메리츠금융지주 66%)했다는 점"이라며 "통상적으로 배당 축소를 동반한 자사주 매입·소각은 주주들의 긍정적인 반응을 끌어내기 어렵다는 점에서 이번 정책은 납득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KB증권은 주주 환원 정책에 대한 불확실성이 커졌다며 메리츠증권과 메리츠화재의 투자 의견을 '매도'로 각각 하향 조정했다.

강승건·유승창 KB증권 연구원은 "배당 성향 하락은 명확하게 제시했지만 자사주 매입·소각의 규모 및 시기에 대한 설명이 없다는 점에서 주주 환원율 하락 우려 및 불확실성이 확대될 수밖에 없다"며 "과거 높은 배당수익률이 메리츠화재·증권의 중요한 투자 포인트였다는 점에서 수급 측면의 불확실성 역시 단기적으로 주가에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다만 "만약 기존 배당 성향에서 미달하는 부분에 대해 자사주 매입·소각을 한다면 기업가치는 훼손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임희연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메리츠화재는) 과거 배당 성향이 30∼35% 수준이었던 점을 감안하면 이번 주주환원 정책 변경을 통한 주주가치 제고 목적과는 별개로 단기적으로 주가에 대한 영향은 부정적일 것으로 예상된다"며 목표 주가를 2만3천원으로 유지하면서도 투자 의견을 '단기매수'(Trading Buy)로 하향 조정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