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에 20㎿급 수소연료발전소 건립…투자협약 체결

경북 경주에 20㎿급 수소연료전지 발전소가 들어선다.

경주시는 17일 시청에서 중화, 에스퓨얼셀, 이화자산운용, 한국전력공사 경주지사 등과 수소연료발전사업 투자협약을 맺었다.

투자기업인 중화와 에스퓨얼셀은 2천억 원을 들여 다음 달부터 2024년 4월까지 외동읍 문산리 6천500㎡ 땅에 발전용량 20㎿ 수소연료전지 발전소를 건립한다.

시는 이곳에서 연간 16만1천184㎿ 전력을 생산할 수 있다고 밝혔다.

시와 시의회는 발전사업과 관련한 인허가 등 행정적인 분야를 돕고 한전 경주지사는 수소연료발전 전력계통 접속 연계를 지원하며 금융사인 이화자산운용을 금융조달과 사업성 분석 등을 담당한다.

시는 공사 기간에 건설경기 활성화로 11억원의 간접 효과, 발전소 운영으로 3년간 20명의 고용 창출 효과가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중화와 에스퓨얼셀은 전기 판매수익으로 외동지역 7개 초·중학교에 3천만원 정도 장학금을 지급할 예정이다.

발전소 건립 부지는 산업단지 내 기업체 밀집 지역으로 민가가 별로 없고 도로망이 잘 갖춰져 있다.

'수소연료전지 발전'은 천연가스(LNG)에서 수소를 분리해 공기 중 산소와 화학 반응을 통해 전기를 생산하는 친환경 전력생산 시설이다.

주낙영 시장은 "경기침체에도 불구하고 2천억원 규모 프로젝트에 과감한 투자를 결정해 준 기업체에 감사를 전하며 인허가 등 행정적 지원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