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시대 해외공장 확대보다 국내 공장에 집중 투자해야"
현대차 노조 "8조4천억 미국 시장 일방적 투자 계획 반대"

현대자동차 노동조합은 "사측의 일방적인 8조4천억원 미국 시장 투자 계획에 반대한다"고 17일 밝혔다.

현대차 노조는 이날 성명서를 내고 "해외공장 투자로 인한 조합원 불신이 큰 마당에 노조와 한마디 상의도 없이 천문학적 투자계획을 사측이 발표한 것은 5만 조합원을 무시하는 처사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노조는 "친환경차, 모빌리티, 로보틱스, 도심항공교통(UAM) 등 산업이 격변하는데, 기술 선점과 고용 보장을 위한 새로운 노사가 관계가 필요하다"며 "사측이 해외 투자를 강행하면 노사 공존공생은 요원할 것이다"고 밝혔다.

또 "코로나 팬데믹 시대 부품 수급 등 해외공장 문제점은 너무 많다"며 "품질력 기반 고부가가치 중심 국내 공장을 강화하고 4차 산업으로 인한 신산업을 국내 공장에 집중 투자하는 것이 살길이다"고 주장했다.

이어 "국가 간 관세 문제로 일정 정도 해외 공장 유지는 부정하지 않지만, 해외공장은 현재 수준으로 충분하다"며 "문재인 대통령과 바이든 미 대통령 정상회담을 두고 준비한 선물용이라면 더 비판받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현대차 노조 "8조4천억 미국 시장 일방적 투자 계획 반대"

앞서, 현대차그룹은 미국 현지에서 전기차 생산에 나서는 등 올해부터 2025년까지 5년간 미국에 약 8조원 규모 대규모 투자를 단행한다고 밝혔다.

미국 바이든 행정부가 강력히 추진하는 '그린뉴딜' 및 '바이 아메리칸(Buy American·미국제품 구매)' 전략과 이와 연계한 전기차 정책 등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이에 노조가 반대 입장을 밝히면서, 올해 임금 및 단체협약 교섭에도 미국 투자 문제가 쟁점으로 떠오를 것으로 본다.

노조는 지난 12∼14일 열린 임시 대의원대회에서 임금 9만9천원(정기·호봉승급분 제외) 인상, 성과금 30% 지급, 노령연금 수령 개시일이 도래하는 해의 전년도로 정년연장(최장 만 64세) 등을 내용으로 올해 요구안을 확정했다.

요구안에는 차세대 차종이나 친환경 차 관련 주요 부품을 개발, 생산할 때는 국내 공장 우선 배치를 원칙으로 하는 등 국내 일자리 유지 방안도 넣었다.

노조는 이달 말 사측에 올해 임단협 교섭 상견례를 요청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