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산실사 진행 결과 토대로 결정
원금 손실 가능성 높다고 판단
하나은행, '환매중단' 영국펀드 50% 선지급…"투자금 회수에 전념"

하나은행은 자사가 판매한 영국 펀드에 대해 투자원금의 50%를 우선 지급하기로 했다고 17일 밝혔다.

하나은행은 지난 13일 이사회를 통해 이같은 내용의 투자자 보호방안을 마련해 시행키로 결정했다. 이번에 가지급금을 지급하기로 결정한 펀드는 △영국 루프탑 펀드(판매액 258억원) △영국 신재생에너지 펀드(판매액 535억원) △영국 부가가치세 펀드(판매액 570억원) 등 세 가지다. 환매중단 사태로 만기에 투자금을 돌려받지 못한 투자자들에게 유동성 자금을 지원하는 취지에서 마련됐다.

가지급금을 지급받은 투자자는 자금 회수 시 판매회사와 최종 정산하며, 배상기준은 금융감독원 분쟁조정위원회의 결정을 준용한다.

투자자 보호방안은 현지 운용사를 통한 사실관계 확인 및 법적회수절차가 지연되자, 판매사인 하나은행의 주관으로 회계법인을 통해 직접 자산실사를 실시한 결과를 토대로 결정됐다. 판매사 주관으로 투자자산에 대한 실사를 진행하는 것은 이례적이지만, 신속한 투자금 회수 및 투자자 보호를 위해 진행됐다.

자산실사 결과 운용사가 제공한 최초 투자제안서와는 달리 우발적인 선순위 채권이 발생하면서 펀드 투자금의 순위가 변경된 정황 등이 확인됐다. 이에 하나은행은 향후 투자금 회수 시 펀드 원금 손실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 이를 근거로 가지급금을 선지급하게 됐다.

하나은행 IPS섹션 관계자는 "이번 투자자 보호방안 시행 단계에서 국내 이해관계자들과의 협조를 통해 펀드 투자금 회수를 위해 전념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조만간 PB 간담회를 개최해 해당 상품을 판매한 PB들에게 설명할 예정이다. 세부 일정 및 절차에 대해 각 영업점을 통해 투자자들에게 개별 안내할 계획이다.

고은빛 한경닷컴 기자 silverligh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