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코로나 중기 일자리 토론회…"규제·노동리스크 완화 필요"
"중소기업 일자리 창출 위해 신산업 인력 양성해야"

중소기업 일자리 창출을 위해 신산업 분야 인력 양성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노민선 중소기업연구원 미래전략연구단장은 17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중기중앙회 주최 '포스트 코로나 중소기업 일자리 정책토론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노 단장은 발제를 통해 "최근 10년간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 노동시장 격차가 심화했다"며 "이를 완화하기 위해서는 노사정 협업을 통해 중소기업을 매력적인 직장으로 만들도록 힘써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2019년 기준으로 중소기업은 대기업 대비 평균임금이 59.4%, 복지비용은 39.7%, 교육훈련비는 15.9%, 노동생산성은 30.5%, 평균 연구원 수는 3.8% 수준에 그친다"고 설명했다.

노 단장은 정책 추진 과제로 중소기업 신기술·신산업 분야 인력양성 프로그램 확대, 중소기업 우수 연구개발(R&D) 인력 확보, 고졸 취업자 소득 확대 지원프로그램과 한국형 PPP(근로자 급여 보호 프로그램) 제도 도입 등을 제시했다.

서승원 중기중앙회 상근부회장은 이날 모두발언을 통해 "고용 위기 속에서 실업 구제와 같은 사회안전망 강화도 중요하지만, 기업이 적극적으로 고용을 창출하도록 각종 규제와 노동 리스크를 줄이는 정책 패러다임 전환이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