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는 2018년부터 2020년까지 판매한 웹 OS TV의 브라우저 업그레이드 서비스를 진행한다고 16일 발표했다. LG전자가 TV에 적용된 브라우저를 업그레이드해주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LG전자 웹 OS TV는 리모컨으로 마우스 커서를 움직이는 것처럼 TV를 간편하게 조작할 수 있는 제품으로 브라우저의 활용도가 높다.

대상 모델은 웹 OS 4.0, 4.5, 5.0 적용 제품이다. TV 홈 화면에 있는 브라우저 아이콘을 클릭해 업그레이드 방법을 확인한 뒤 최신 브라우저를 내려받을 수 있다.

업그레이드를 마치면 불필요한 광고를 가려주는 ‘광고 차단’, 화면을 반으로 나눠 웹서핑과 TV 시청을 동시에 할 수 있는 ‘TV 하프뷰’, 피싱사이트를 탐지하고 차단해주는 ‘악성사이트 차단’ 등 최신 브라우저의 차별화된 기능을 이용할 수 있다.

LG전자는 최근 웹 OS의 경쟁력을 강화해 글로벌 TV 시장 공략에 나섰다. 올초부터 외부 업체에 웹 OS TV 플랫폼을 공급하는 소프트웨어 플랫폼 사업도 시작했다.

송형석 기자 clic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