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협 "물류업계, 디지털에 폐쇄적…플랫폼 활용해야"
물류 담당자 60% "디지털전환 필요성 공감"…12%만 "적극 대응"

국내 수출입 기업의 물류 담당자 대다수가 디지털 전환의 필요성에 공감하지만, 대응은 미흡한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통상연구원의 '수출입 물류 디지털 전환 현황 및 시사점' 보고서에 따르면, 국내 수출입 기업 물류 담당자 453명 중 59.5%는 '물류 분야도 디지털 전환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응답자의 95.8%는 디지털 전환을 통해 물류비를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기존 대비 예상하는 절감 규모는 '30% 이상'이 14.8%, '20∼30%'가 23.6%, '10∼20%'가 36.6%, '0∼10%'가 20.8%였다.

비용 절감 효과가 없을 것이라고 답한 비중은 4.2%에 그쳤다.

하지만 디지털 전환 필요성에 대한 인식과 기대감에 비해 이에 대한 준비와 활용은 아직 부족한 것으로 조사됐다.

'디지털 전환을 이해하고 있다'는 응답은 18.1%에 불과했고 '디지털 전환에 적극 대응하고 있다'는 응답도 12%에 그쳤다.

'플랫폼 서비스를 이용하고 있다'는 응답 역시 8.7%로 낮았다.

응답자들은 디지털 플랫폼 이용 활성화를 위해 가장 시급한 지원으로 '플랫폼 이용비 지원'(31.2%)과 '플랫폼 관련 교육'(30.4%)을 꼽았다.

보고서는 "세계 최대 컨테이너선 운용사인 머스크, 해상의 우버라 불리는 플렉스포트 등 글로벌 물류기업들은 일찍부터 정보통신(IT) 기술을 접목해 디지털 전환에 성공했으나 국내 물류는 여전히 인맥 중심, 온라인 거래에 대한 거부감 등으로 디지털 전환에 폐쇄적이다"라고 진단했다.

이어 "국내에서도 몇몇 기업들이 디지털 물류 서비스를 내놓았지만, 물류 주체 간 협조가 잘 이뤄지지 않아 오히려 화주의 비용과 불편함이 증가하고 물류업 경쟁력이 계속 하락하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이준봉 무역협회 물류서비스실장은 "중소화주 입장에서는 별도의 물류 디지털 플랫폼을 활용하는 것이 가장 합리적"이라며 "협회 자체의 물류 플랫폼과 외부 물류 플랫폼을 연계해 물류업계의 디지털 전환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물류 담당자 60% "디지털전환 필요성 공감"…12%만 "적극 대응"

물류 담당자 60% "디지털전환 필요성 공감"…12%만 "적극 대응"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