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출 늘고 '보복 소비' 확산 영향…2분기에도 실적 개선 기대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여파로 어려움을 겪은 패션업계에 온기가 돌고 있다.

지난해 1분기 패션업체들은 대부분 매출과 영업이익이 감소했고 지난해 연간 단위로도 부진한 실적을 냈다.

그러나 기저효과에 더해 소비심리가 살아나면서 패션 대기업들은 올해 1분기에 두 자릿수의 매출 증가율을 기록했다.

패션업계, 코로나 딛고 '기지개'…1분기 두자릿수 매출 증가율

16일 패션업계에 따르면 한섬의 연결기준 올해 1분기 매출은 3천333억원으로 지난해 동기보다 22.8% 증가했다.

영업이익은 54.5% 늘어난 425억원을 기록했다.

이같은 실적 개선은 코로나19 사태로 꺾였던 백화점과 프리미엄아울렛 등 오프라인 매장 매출이 정상화하고 온라인 판매가 계속 증가한 데 따른 것이다.

삼성물산 패션부문의 1분기 매출은 4천210억원으로 작년 동기보다 17.9% 뛰었다.

영업이익은 지난해 1분기 310억원 적자에서 올해 1분기 210억원 흑자로 돌아섰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의 경우 해외패션 부문 매출은 21.4%, 영업이익은 377.5% 증가했다.

국내패션 부문 매출은 일부 브랜드 철수 등의 영향으로 소폭 감소했지만, 영업이익은 흑자로 전환했다.

코오롱인더스트리 패션부문 역시 매출이 23.1% 증가했고 영업이익도 흑자로 돌아섰다.

회복의 '터닝포인트'는 2월이었다.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완화로 외출이 늘면서 오프라인을 중심으로 의류 소비도 빠르게 늘었다.

여기에 더해 3월부터는 '보복 소비'가 확산하며 매출 상승으로 이어졌다.

산업통상자원부의 유통업체 매출 통계를 보면 올해 1월 백화점의 여성 정장과 여성 캐주얼, 잡화, 남성 의류, 아동스포츠 상품군은 모두 매출이 작년 동월보다 감소했다.

그러나 2월부터는 이들 상품군 모두 플러스 성장으로 돌아섰고 3월에는 아동스포츠 상품군 매출이 109.8% 증가한 것을 비롯해 여성 정장(79.8%), 여성 캐주얼(84.5%), 남성 의류(78.2%) 등도 큰 폭으로 매출이 뛰었다.

온라인 유통에서도 '패션/의류' 상품군 매출은 2월까지 감소했지만 3월에는 26.1% 늘어나며 전체 상품군 중 가장 높은 증가율을 보였다.

패션업계 관계자는 "지난해 크게 고전했던 만큼 이제 숨통이 트이고 있는 수준"이라면서 "2분기 들어서도 소비심리 회복 분위기가 완연한 만큼 실적 개선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