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단순노무직 근로자가 통계 작성 이래 가장 큰 폭으로 증가했다.

증가한 단순노무직 가운데 과반수는 60세 이상 고령층이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통계청 국가통계포털(KOSIS)과 연합뉴스의 마이크로데이터 분석에 따르면 지난 4월 단순노무종사자는 397만명으로, 1년 전보다 47만6천명 증가했다.

이는 관련 통계를 확인할 수 있는 2013년 1월 이후 역대 최대 증가 폭이다.

지난달 늘어난 취업자(65만2천명) 가운데 대부분은 단순노무 종사자였다고 볼 수 있다.

증감률 기준으로도 단순노무종사자 증가율(13.6%)이 전체 직업 가운데 가장 높았다.

반면 전문가 및 관련 종사자는 11만5천명(2.1%) 늘어나는 데 그쳤다.

그 외 기능원 및 관련 기능종사자(8만8천명, 3.8%), 서비스종사자(7만4천명, 2.5%), 사무종사자(6만2천명, 1.3%) 등 순으로 취업자가 늘었다.

판매종사자(-12만명, -4.1%)와 장치·기계조작 및 조립종사자(-3만3천명, -1.1%), 농림어업숙련종사자(-5천명, -0.4%), 관리자(-5천명, -1.2%)는 오히려 취업자 수가 줄었다.

성별로 보면 남성 단순노무직이 1년 새 24만3천명 늘었다.

여성은 23만4천명 증가하면서 역시나 역대 최대 증가 폭을 기록했다.

연령별로는 60세 이상 단순노무직이 168만9천명으로 1년 새 27만5천명 늘면서 가장 큰 폭으로 증가했다.

지난달 늘어난 단순노무직(47만6천명) 가운데 57.8%는 60세 이상 고령층이었다.

50대 단순노무직이 8만2천명, 20대가 8만1천명 늘면서 뒤를 이었다.

그 외 30대(2만6천명), 15∼19세(1만8천명) 등 순이었다.

40대 단순노무직은 6천명 줄었다.

성태윤 연세대 교수는 "지난달 취업자 수가 양적으로 많이 늘어난 것은 사실이지만, 고령층이나 단순노무직 위주로 취업자가 늘어나면서 고용의 질은 여전히 개선되지 않은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상대적으로 양질의 일자리인 제조업을 중심으로 30∼40대 취업자가 늘어나야 고용이 개선됐다고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통계청이 고용 통계에 적용하는 한국표준직업분류에 따르면 단순노무직은 몇 시간 또는 몇십 분의 직업 내 훈련으로 업무수행이 가능한 단순하고 일상적 업무를 뜻한다.

건설 현장 노동자나 음식 배달원, 건물 청소원, 경비원, 가사 도우미 등이 여기에 속한다.

◇ 4월 성별 단순노무 종사자 현황(단위:천명, 전년 동월 대비)
┌─────────┬─────────┬─────────┐
│ 계 │ 남자 │ 여자 │
├─────────┼─────────┼─────────┤
│ 단순노무 종사자 │ 단순노무 종사자 │ 단순노무 종사자 │
├────┬────┼────┬────┼────┬────┤
│원데이터│ 증감 │원데이터│ 증감 │원데이터│ 증감 │
├────┼────┼────┼────┼────┼────┤
│ 3,970 │ 476 │ 2,024 │ 243 │ 1,946 │ 234 │
└────┴────┴────┴────┴────┴────┘
(자료=국가통계포털)
(※ 통계표에 수록된 각 자료는 반올림되었으므로 총계와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음)

◇ 4월 연령대별 단순노무 종사자 현황(단위:천명, 전년 동월 대비)
┌──────┬──────┬─────┐
│ 연령 │ 규모 │ 증감 │
├──────┼──────┼─────┤
│ 계 │ 3,970 │ 476 │
├──────┼──────┼─────┤
│ 15∼19세 │ 36 │ 18 │
├──────┼──────┼─────┤
│ 20∼29세 │ 387 │ 81 │
├──────┼──────┼─────┤
│ 30∼39세 │ 361 │ 26 │
├──────┼──────┼─────┤
│ 40∼49세 │ 516 │ -6 │
├──────┼──────┼─────┤
│ 50∼59세 │ 982 │ 82 │
├──────┼──────┼─────┤
│ 60세 이상 │ 1,689 │ 275 │
└──────┴──────┴─────┘
(자료=통계청 마이크로데이터, 연합뉴스 분석)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