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업계 '시니어 모델' 열풍
"톱스타 한예슬 보다 70대 여배우?"…시니어 모델 쓰는 이유

패션업계가 시니어 세대를 전면에 내세우고 있다.

15일 패션업계에 따르면 여성 온라인 패션 쇼핑몰 지그재그는 지난달부터 배우 윤여정을 모델로 한 광고를 선보이고 있다. 지그재그의 고객 70%가 10~20대이고, 이전 모델이 한예슬이었다는 점을 고려하면 이례적이다.

다양성 안에서 개성을 찾는다는 회사의 지향점이 윤여정과 어울린다고 생각해 모델로 발탁했다는 게 지그재그 측 설명이다. 윤여정이 "남 눈치 보지 말고 마음껏 사"라고 말하는 광고는 화제를 모으며 유튜브에서 조회수 400만회를 돌파했다.

LF는 시니어 모델 그룹 '아저씨즈'의 이정우 씨와 닥스 화보를 촬영했다. 그동안 닥스는 화보 모델로 20~30대를 주로 기용했는데 이번에 60대인 이 씨로 교체한 것이다. 이 씨는 화보에서 닥스의 스테디셀러 상품인 피케 반팔 티셔츠를 활용해 센스 있는 캐주얼룩을 선보였다.

현대백화점 신촌점은 아저씨즈와 손잡고 이달 말까지 8개 남성 패션 브랜드를 홍보한다. 아저씨즈 소속 모델 8인과 바버, 시리즈, 라코스테 등 8개 브랜드를 일대일로 매치한 다음 이들이 해당 브랜드 옷을 입고 찍은 동영상과 사진을 온·오프라인 마케팅에 활용할 계획이다.

고정관념을 허물면서도 연륜이 묻어나는 여유로운 멋을 선보이는 시니어 모델들이 MZ세대(밀레니얼 세대+Z세대)들에게 호감을 사고 있다는 게 업계 관계자의 판단이다.

이송렬 한경닷컴 기자 yisr020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