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뉴욕증시에서 3대 지수가 연일 상승했다. 경제 지표는 부진했지만 최근 급락에 따른 반발 매수세가 유입되면서다.

14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360.68포인트(1.06%) 상승한 34,382.13에 장을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같은 기간 61.35포인트(1.49%) 오른 4173.85, 나스닥지수는 304.99포인트(2.32%) 뛴 13,429.98을 기록했다. 3대 지수는 이틀 연속 올랐다.

이날 발표된 경제지표는 부진했다.

이날 발표된 미국의 4월 소매판매는 전월과 같은 수준을 보였다. 시장 전망치는 0.8% 증가였지만 예상치에 못 미쳤다. 지난 3월 소매판매는 9.8%에서 10.7%로 상향 조정됐다. 3월에는 바이든 행정부의 1400달러의 현금 지원책이 영향을 미쳤으나 현금 소진으로 소비가 둔화한 것이다.

미국의 4월 산업생산은 전월 대비 0.7% 증가했다. 시장 예상치 0.8% 증가를 밑돌았다. 3월 산업생산은 기존 1.4% 증가에서 2.4% 증가로 상향조정됐다.

경제 지표는 부진했지만 오히려 증시가 상승한 것은 경기 과열에 대한 우려가 완회돼서다. 또 낙폭 과대에 따른 반발 매수세가 유입된 점도 증시 상승 배경이다. 최근 경제가 빠르게 회복되면서 물가 상승률이 가팔라질 수 있다는 부담이 증시를 눌러왔다.

월트 디즈니의 주가는 디즈니플러스의 분기 구독자 수가 예상치에 못 미치고, 디즈니 파크 매출이 부진했다는 소식에 2.60% 하락했다.

반면 아메리칸항공, 유나이티드 항공 등이 5% 이상 올랐고, 크루즈선사인 카니발과 노르웨이지안 주가는 모두 8% 이상 올랐다.

도어대시 주가는 회사 매출이 거의 3배가량 늘고 1분기 주문량도 애널리스트들의 예상치를 웃돌면서 22% 이상 상승했다.

이송렬 한경닷컴 기자 yisr020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