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은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 우수 기업을 대상으로 대출 한도를 늘려주고 금리를 깎아주는 ‘우리 ESG 혁신기업대출’을 14일 출시했다.

환경 분야에선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의 환경성 평가등급 BBB 이상인 녹색경영기업을 대상으로 한다. 사회 분야에선 한국사회적기업진흥원에 게시된 사회적경제기업, 지배구조 분야에선 기업지배구조를 공시하는 기업이 대상이다.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의 환경표지인증서와 녹색인증, 정부 주도의 K-RE100, K-EV100 등 친환경 관련 인증서를 갖고 있는 기업에는 금리를 0.1%포인트 깎아준다.

고용보험을 비롯한 4대 사회보험 등 자동이체 실적과 상시 근로자 수, 동산 및 지식재산권 담보 등을 기준으로 삼아 1.0%포인트에서 최대 1.5%포인트까지 금리 혜택을 제공한다. 지식산업센터 등 업무용 부동산을 담보로, 소요자금의 최대 90%까지 대출받을 수 있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앞으로도 ESG 경영을 실천하는 기업에 대해 금융 지원을 늘려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대훈 기자 daep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