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생명 1분기 순익 1조881억
한화·교보생명 300%가량 증가
손보사들도 일제히 수천억대 이익

"주가·금리상승 덕에 투자수익 늘어
보험사업은 여전히 부진" 지적도
국내 보험사들이 모처럼 활짝 웃었다. 생명보험과 손해보험 모두 1분기에 ‘깜짝 실적’을 내면서 재무 안정성이 개선되고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다만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반사이익과 증시 활황으로 늘어난 투자·운용 수익 등이 반영된 결과일 뿐 본연의 보험 사업에서는 여전히 마이너스 구조를 면치 못하고 있다는 지적도 제기된다.
‘깜짝 실적’ 낸 보험사들
삼성·교보생명도 깜짝실적…보험사 모두 방긋

삼성생명은 14일 삼성전자 특별배당(8000억원)과 주가 상승 등에 따른 변액보증준비금 환입에 힘입어 지난 1분기 1조원이 넘는 순이익을 거뒀다고 공시했다. 연결 기준 당기순이익은 1조881억원으로 전년 동기(2299억원)에 비해 373.2% 급증했다. 삼성전자 특별배당 규모는 8020억원으로, 법인세 1550억원을 제외한 6470억원이 순이익에 포함됐다. 금리 및 주가 상승 등으로 변액보증준비금 환입 이익은 360억원이 반영됐다.

한화생명도 1분기 연결 기준 당기순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295.0% 증가한 3114억원을 기록했다. 지난해 4분기 488억원 적자에서 한 분기 만에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교보생명도 1분기 순이익이 4998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49.0% 늘었다.

생명보험협회 관계자는 “작년 1분기 대비 주가가 크게 반등하고, 장기 채권 금리가 상승하는 등 우호적인 거시 경제 환경에 힘입어 주요 생보사들이 일제히 큰 폭의 실적 개선을 이뤄냈다”며 “올해 생보사들이 재무 건전성을 높이는 데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주요 손해보험사들도 1분기 시장 기대를 웃도는 좋은 실적을 냈다. 삼성화재는 1분기 순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163.0% 증가한 4315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분기 실적으로는 역대 최대 규모로, 삼성전자 특별배당(1400억원)을 제외하고도 전년 동기보다 두 배 이상으로 늘었다. 현대해상도 연결 기준 1분기 당기순이익이 전년 동기보다 42.6% 증가한 1276억원이었다. DB손해보험도 1분기 순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38.2% 늘어난 1902억원으로 집계됐다.

손해보험협회 관계자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외출과 교통사고가 줄면서 주요 사업인 자동차보험에서 손해율이 크게 낮아진 영향이 컸다”며 “비대면 디지털 영업 확산에 따른 판매비 절감도 실적 개선에 한몫했다”고 말했다.
“2~3분기엔 실적 둔화 가능성”
그럼에도 보험사들의 실적 개선을 장기적인 추세 전환으로 보기 어렵다는 지적도 있다. 생보사 실적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시장 금리가 본격적인 상승세에 접어들었다고 보기 어렵다는 해석이 우세하기 때문이다.

한 생보사 관계자는 “여전히 과거 연 6~7%대 고금리 시대에 팔았던 확정금리형 상품들이 고스란히 부채로 남아 있는 데다 올 들어 금리가 소폭 오르긴 했지만 본격적인 상승 기조로 해석하기엔 아직 이르다”고 설명했다.

보험사에 유리하게 작용한 코로나19 효과도 이미 소멸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한 손보사 사장은 “교통사고율 등 측면에서 이미 코로나 이전으로 되돌아간 상황”이라며 “2~3분기로 가면서 실적 개선 효과가 1분기보다 상당히 축소될 가능성이 높다”고 했다.

이호기 기자 hgle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