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칠성, 라벨 제거한 '트레비 에코' 출시
코카콜라도 무라벨 탄산수 씨그램 선보여
동원F&B, '유색' 음료인 보리차 라벨도 제거
[사진=롯데칠성음료 제공]

[사진=롯데칠성음료 제공]

페트병 겉면에 붙은 라벨을 뗀 음료들이 쏟아지고 있다. '무(無)라벨 생수'를 필두로 한 친환경 트렌드에 소비자들이 반응했고, 다 마신 페트병 분리수거 시 라벨을 떼도록 한 방침까지 영향을 준 것으로 풀이된다. 탄산수, 차음료까지 무라벨 제품군이 늘어나는 추세다.

16일 업계에 따르면 롯데칠성(146,000 -2.01%)음료는 최근 라벨을 제거한 탄산수인 '트레비 에코(ECO) 350mL'를 출시했다. 트레비 에코 용기는 기존 트레비 제품과 동일한 모양의 투명 페트병이다. 다만 라벨이 없어 초록색 병뚜껑에 제품명과 맛, 향 등 정보를 담아 소비자가 구별할 수 있게끔 했다.

유통기한, 영양 성분 등 전체 표기사항은 묶음용 포장박스에 표기했다. 트레비 에코는 온라인 채널 전용 제품으로 롯데칠성 온라인 공식몰 '칠성몰', '롯데칠성음료 네이버 브랜드 스토어' 등에서 판매된다. 제품은 20개 묶음 단위로만 판매한다.
[사진=코카콜라 제공]

[사진=코카콜라 제공]

코카콜라 역시 앞서 올 1월 자사 탄산수 '씨그램'의 라벨을 제거해 판매하기 시작했다. 제품 로고는 용기에 양각 형태로 새겼다. 아울러 플라스틱 경량화까지 추진해 연간 플라스틱 사용량을 445t 줄일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롯데마트도 이달 초 자체 브랜드(PB) 무라벨 탄산수 제품 '온리프라이스 스파클링 워터 에코'를 선보였다. 라벨을 없애며 연간 약 3600kg의 포장재를 절감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생수와 탄산수처럼 '무색'이 아닌 '유색'음료에서도 라벨을 없앤 제품이 출시되고 있다. 동원F&B(221,000 -2.00%)는 지난 6일 라벨을 없앤 보리차 '에코보리'를 선보였다. 국내 차음료 중 라벨을 없앤 건 에코보리가 처음이다. 상품명·유통기한·영양성분 등 제품 의무표시사항은 박스 포장재에 표기했으며, 친환경을 강조하기 위해 묶음포장용 비닐 대신 종이박스만으로 포장해 판매한다.
[사진=동원F&B 제공]

[사진=동원F&B 제공]

에코보리는 동원F&B 자사몰인 '동원몰'에서만 판매하며 박스 단위(1.5L·12개입)로만 판매한다. 동원F&B 관계자는 "출시 한 주 만에 2만병 판매됐다. 단일 몰에서만 판매한 것을 고려하면 긍정적인 반응이라고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이같이 라벨을 없앤 음료 제품군이 다양해지는 것은 앞서 출시된 무라벨 생수가 큰 호응을 받았기 때문이다. 롯데칠성은 지난해 1월 플라스틱 라벨을 뗀 생수 '아이시스 에코'를 출시, 첫해 약 1010만병을 판매했다. 편의점 CU는 올해 2월 PB 생수 '헤이루(HEYROO) 미네랄 워터 500mL'를 선보였고 무라벨로 디자인을 바꾼 직후 한 달간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78.2% 증가했다.

한 업계 관계자는 "환경부가 지난해 12월부터 투명 페트병을 버릴 때 라벨을 모두 제거하도록 했다"며 "애초에 생산 단계에서부터 라벨을 없애면 소비자들이 간편하게 분리배출을 할 수 있어 큰 호응을 얻고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생수에서 시작된 무라벨 열풍이 다른 음료까지 확대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미경 한경닷컴 기자 capita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