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분기 별도 영업익 1245억
지난해 2분기부터 '흑자비행'
대한항공은 별도 재무제표 기준 1분기 영업이익이 1245억원으로 지난해 1분기(영업적자 657억원) 대비 흑자전환했다고 14일 밝혔다. 지난해 2분기부터 4분기 연속 영업이익 흑자 기조를 이어갔다. 사진=한경 DB

대한항공은 별도 재무제표 기준 1분기 영업이익이 1245억원으로 지난해 1분기(영업적자 657억원) 대비 흑자전환했다고 14일 밝혔다. 지난해 2분기부터 4분기 연속 영업이익 흑자 기조를 이어갔다. 사진=한경 DB

대한항공(32,000 -3.47%)이 올 1분기 화물사업 호조에 힘입어 '흑자 비행'을 이어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 속 여객은 여전히 부진했지만 화물사업에서 만회하며 수익을 지켰다.

대한항공은 별도 재무제표 기준 1분기 영업이익이 1245억원으로 지난해 1분기(영업적자 657억원) 대비 흑자전환했다고 14일 밝혔다. 지난해 2분기부터 4분기 연속 영업이익 흑자 기조를 이어갔다.

1분기 매출은 1조7498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4% 감소했다. 코로나19로 인한 여객 수요 위축이 지속된 탓이다. 288억원의 순손실을 기록해 지난해 1분기(순손실 6920억원)보다 적자 규모를 크게 줄였다.

대한항공은 영업이익 흑자 달성은 화물 수송 극대화, 순환휴업 실시 등 전사적 비용절감 노력의 결과라고 밝혔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1분기 화물사업 매출은 1조3530억원으로 2배 이상 증가했다"며 "벨리(여객기 하부 화물칸) 수송을 이용한 항공 화물 공급은 줄었지만 화물기 가동률을 높이고 화물전용 여객기 운항 및 좌석장탈 여객기 투입 등으로 공급을 극대화했다"고 설명했다.

화물사업은 2분기에도 호조가 예상된다. 여객기 벨리 공급 부족, 코로나19 백신 공급에 따른 국제 무역 회복세 전망, 해운 물류 적체수요 증가 등이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이란 관측. 실제 대한항공은 미주 동부 화물 노선에 처음 중거리용 여객기를 투입, 보유 기재를 활용했다.

1분기 여객사업은 코로나19 확진자 증가로 인한 각국의 출입국 제한으로 부진했다. 다만 귀국·출장 목적 전세기 편성, 무착륙 관광 비행 운영 등 여객 수요 확보를 위해 노력했다고 대한항공은 전했다.

대한항공은 "기내식 사업부 매각, 유상증자 및 차입을 통해 부채비율이 지난해 말 대비 340%포인트 떨어진 294%를 기록했다. 재무안정성이 빠르게 회복되고 있다"며 "올해 안으로 서울 송현동 부지 등 비업무용 자산 매각도 마쳐 재무구조 개선 노력을 이어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