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배당수입 1조4천396억원…LH 5천800억원으로 1위(종합)

기획재정부는 올해 정부출자기관 22곳으로부터 배당금 1조4천396억원을 받는다고 14일 밝혔다.

이는 작년보다 356억원 증가한 금액이다.

배당을 한 정부출자기관의 평균 배당성향은 36.92%로 전년 대비 4.34%포인트 상승했다.

정부 배당수입 1조4천396억원…LH 5천800억원으로 1위(종합)

17곳은 올해 배당을 하지 않았다.

인천국제공항공사, 한국공항공사, 한국가스공사, 한국조폐공사 등 11곳은 코로나19 영향에 따른 당기순손실을 이유로, 한국수자원공사,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 등 6곳은 이월결손 보전 등을 이유로 들었다.

반면 2019사업연도에 배당을 하지 않았던 한국전력공사, 한국지역난방공사, 한국교육방송공사, 88관광개발주식회사는 2020년사업연도에는 배당을 했다.

기관별 배당금은 한국토지주택공사(LH·5천845억원)가 가장 많았다.

지난해 배당금 3천920억원보다 1천925억원이 많은 것이다.

지난해 LH는 부동산 시장 활황에 따른 토지 수입 증가 등으로 당기순이익이 3조3천28억8천만원을 기록했는데, 당기순이익에 비해 배당금이 적은 것은배당금을 당기순이익 대비 최대 20%로 제한한 한국토지주택공사법상 규정 때문이다.

그밖에 중소기업은행(2천208억원), 한국산업은행(2천96억원), 한국전력공사(1천421억원) 등이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