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호 11번가 사장(왼쪽)과 예병학 노조 위원장이 임금 인상 합의안에 서명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11번가 제공

이상호 11번가 사장(왼쪽)과 예병학 노조 위원장이 임금 인상 합의안에 서명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11번가 제공

11번가 노사가 평균 9.5% 수준의 임금 인상안에 합의했다. e커머스 시장 격변 속에서 높은 수준의 임금 인상을 통해 임직원 사기를 진작하기 위해서다.

11번가는 최근 이상호 사장과 예병학 ‘SK 11번가 직원연대 노동조합’ 위원장이 참석한 가운데 임금협약식을 열었다. 양측은 일괄적으로 개발 직군 연 500만원, 비개발 직군 연 250만원의 정액 인상과 개인별 2021년 연봉 조정안을 합해 평균 9.5% 수준의 임금 인상안에 합의했다.

개발 직군의 경우 업계 평균을 상회하는 12.7% 수준의 인상폭이다. 11번가는 최근 다수의 IT기업들이 개발자 채용 시장에 경쟁적으로 뛰어들고 있는 상황에서 최고 수준의 대우를 했다고 설명했다.

이 사장은 “임금 인상 합의안을 도출하기 위해 많은 어려움이 있었지만 회사와 구성원 모두의 행복을 위한 협약을 이뤄냈다”며 “녹록지 않은 경쟁 환경이지만 올해는 11번가가 e커머스 시장에서 유의미한 성과를 거두는 해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11번가는 오는 7월 분당 지역에 70~80석 규모의 거점 공유 오피스를 구축할 계획이다.

박한신 기자 ph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