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물가 상승분 절반 가까이가 농축수산물 가격 때문
이억원 기획재정부 1차관이 14일 서울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17차 혁신성장 전략점검회의 겸 코로나 정책점검회의 겸 한국판뉴딜 점검 TF 겸 제11차 물가가관계차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이억원 기획재정부 1차관이 14일 서울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17차 혁신성장 전략점검회의 겸 코로나 정책점검회의 겸 한국판뉴딜 점검 TF 겸 제11차 물가가관계차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정부가 농축산물 물가 안정을 위해 이달 4000만개 이상의 수입계란을 들여오기로 했다. 지난달엔 4000만개의 계란을 수입했는데, 이번 달엔 수입물량을 더 늘리겠다는 것이다. 정부는 계란 수입을 확대하는 동시에 배추, 양파 등 농축산물 수급 안정 노력을 계속할 방침이다.

이억원 기획재정부 1차관은 14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제17차 혁신성장 전략점검회의 겸 정책점검회의 겸 한국판뉴딜 점검회의 겸 제11차 물가관계차관회의를 열고 이 같은 계획을 밝혔다.

이 차관은 "농축산물 가격 조기 안정을 위한 품목별 맞춤형 대책을 보다 적극적으로 추진해나가겠다"며 "계란의 경우 1~3월 누계 6400만개, 4월 4000만개에 이어 5월에도 '4000만개+α'를 추가수입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 차관은 또 "쌀·배추 등도 정부 비축물량 관리를 통해 가격을 안정적으로 유지하는 한편, 4월 이후 하락세를 보이고 있는 대파와 양파 등도 산지출하 동향 및 생육상황 점검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정부가 이처럼 농축산물 가격 안정에 노력을 기울이는 이유는 지난 4월 소비자물가가 전년 동월 대비 2.3% 상승한 것으로 나타나면서 인플레이션 우려가 커지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지난달 물가상승률 2.3% 가운데 농축수산물의 기여도가 1.04%포인트를 차지했다. 물가 상승분의 절반 가까이를 농축수산물 가격 상승이 이끈 것이다.

이 차관은 "농축산물 가격은 아직 평년보다는 높은 수준을 보이고 있으나 점차 안정되고 있는 모습"이라며 "정부는 농축산물 가격의 조기 안정과 원자재 가격변동 대응, 공공요금 관리 등을 통해 올해 물가의 안정적 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정의진 기자 justj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