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이랜서

사진=이랜서

국내 최대 프리랜서 플랫폼 이랜서(대표이사 박우진)은 12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부)에서 진행하는 ‘인공지능(AI) 학습용 데이터 구축사업’ 참여 기업으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이랜서는 4차 산업혁명의 핵심 일자리로 손꼽히는 AI 분야 교육과 일자리 창출에 앞설 예정이다.

이랜서는 2000년 국내 최초로 설립된 프리랜서 플랫폼이다. IT 분야 국내 최대 규모인 38만 명의 프리랜서를 보유하고 있다. 현재까지 이랜서를 통해 진행된 프로젝트는 44,000여개에 달하기에 이랜서는 다양한 분야에서 양질의 데이터를 축적하고 있다.

과기부에서 진행하는 인공지능 학습용 데이터 사업은 AI 개발에 필수적인 양질의 인공지능 학습용 데이터를 크라우드 소싱을 통해 대규모로 구축하는 국가사업이다. AI 구축과 고도화를 위해 학습 데이터는 필수적이다. 하지만 기업, 연구자, 개인 등은 시간과 비용 등의 현실적인 문제로 이를 위한 데이터를 얻기에 현실적인 어려움이 있다. 과기부는 2018년부터 사업을 시작해 2025년까지 1300종의 분야에서 제공받은 데이터를 AI 허브를 통해 개방하며 AI 산업 발전의 기반을 마련할 계획이다.

이랜서는 이번 AI 허브 구축 사업에서 ▲스포츠 동작 – 격투기 부문 ▲스포츠 동작 – 댄스 부문 ▲건물 에너지 진단 부문 등 3가지 부문의 데이터 제공 기업으로 최종 선정됐다. 프리랜서 플랫폼인 이랜서가 인공지능 데이터 구축 사업에 선정된 것은 국내 최대·최초의 프리랜서 플랫폼으로서 이랜서가 확보하고 있는 데이터의 양과 질이 과기부로부터 높은 가치를 갖고 있다고 평가되었기 때문이라고 해석된다. 특히 이랜서는 2018년부터 2020년까지 한국전력의 예지형 인공지능 연구과제를 직접 수행할 만큼 AI에 대한 높은 이해도를 쌓아가고 있다.

AI 학습용 데이터 구축 사업은 특히 대규모의 반복 수작업이 수반되기에 AI 산업기반 마련과 함께 ‘크라우드 워커’로 불리는 많은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는 미래사업으로 손꼽힌다. 특히 경력단절여성 등 취업이 어려운 계층이 온라인·재택으로 참여할 수 있는 기회라는 측면에서 주목을 받고 있다. 이랜서는 많은 크라우드 워커들에게 데이터 전처리를 위한 교육과 일감을 제공할 계획을 밝혔다.

박우진 이랜서 대표는 “이번 사업 수주를 통해 우리나라의 인공지능 분야 발전과 일자리 창출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게 돼 기쁘다”며 “21세기 유망 직종인 크라우드 워커들이 이랜서를 통해 양질의 교육과 일감을 제공받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이랜서는 WISET(한국 여성 과학기술인협회)와 함께 경력단절여성을 위한 ‘인공지능 데이터 분석가 과정’을 개설해 매년 수준 높은 교육을 제공하고 있다. 올해 교육은 지난 4월 완료됐으며 이랜서는 앞으로 교육 과정을 더욱 확대할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