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의금 2조원 중 올해·내년 지급할 현금 1조원 선반영
"배터리 사업 수주 잔고 80조원…글로벌 완성차 기업들로부터 협력 제안 받아"
SK이노, 1분기 영업이익 5천억원…LG 합의금에 세전이익은 적자(종합2보)

코로나19 사태로 지난해 창사 이래 최악의 적자를 기록했던 SK이노베이션이 올해 1분기 5천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하며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SK이노베이션은 연결 기준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이 5천25억원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13일 공시했다.

회사는 지난해 1분기 코로나19 직격탄을 맞으며 1조8천154억원의 적자를 냈는데, 올해는 유가상승과 석유 화학 제품가격 상승 영향으로 영업이익이 작년 동기와 비교해 2조3천179억원 늘었다.

매출은 9조2천398억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16.36% 감소했다.

다만 세전이익은 LG에너지솔루션과 배터리 소송 합의금 2조원 중 올해와 내년에 지급하는 현금 1조원이 영업 외 손실로 선반영되면서 5천276억원의 적자를 기록했다.

나머지 합의금 1조원은 2023년 이후 매출과 연동한 로열티 형태로 지급된다.

석유사업 영업이익은 미국 한파에 따른 공급 차질로 정제마진이 대폭 개선되고 유가 상승에 따른 재고 관련 이익이 확대되며 전 분기 대비 6천86억원 증가한 4천161억원을 기록했다.

화학사업 영업이익은 PX, 벤젠 등 아로마틱 계열 제품의 스프레드 개선, 전 분기 정기보수 종료에 따른 판매량 증가와 재고 관련 이익으로 전 분기 대비 1천645억원 증가한 1천183억원을 기록했다.

윤활유사업 영업이익은 전 분기 대비 118억원 증가한 1천371억원, 석유개발사업 영업이익은 97억원 증가한 113억원을 기록했다.

소재사업 영업이익은 리튬이온배터리분리막(LiBS) 중국 공장의 생산성 향상과 원재료비 하락 등 비용 감소의 영향으로 전 분기 대비 64억원 증가한 317억원을 기록했다.

SK이노, 1분기 영업이익 5천억원…LG 합의금에 세전이익은 적자(종합2보)

SK이노베이션이 주력하는 배터리 사업 매출액은 2019년 이후 본격적인 성장세를 보이며 매 분기 매출 신기록을 달성하고 있다.

1분기에 배터리 사업은 현대차 아이오닉5 양산 공급 개시 등에 따른 판매물량 증가로 작년 동기보다 약 80% 늘어난 5천263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다만 영업손실은 해외 공장의 초기 비용 증가 영향으로 전 분기 대비 약 678억원 늘어난 1천767억원을 기록했다.

SK이노베이션은 1분기에 중국 옌청과 혜주 배터리 공장이 양산을 시작해 향후 판매가 늘어나 큰 폭의 실적 개선이 예상된다고 밝혔다.

이날 열린 컨퍼런스콜에서 윤형조 배터리기획실장은 "현재 수주잔고는 약 600GWh(기가와트아워)로, 매출액으로 80조원 수준"이라며 "다임러, 현대차 등 기존 고객사 뿐만 아니라 포드와 폭스바겐 등과 신규 프로그램 수주를 지속 추진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LG에너지솔루션과 소송 합의로) 불확실성이 해소됨에 따라 글로벌 완성차 기업들과 논의 중인 추가 수주 건도 가까운 시일 내에 가시화될 예정"이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SK이노베이션은 배터리 사업 손익분기점(BEP)을 기존대로 내년으로 유지하고, 2023년 한 자릿수 중반, 2025년 한 자릿수 후반 수준의 이익 실현이 가능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포드와 폭스바겐 등 글로벌 완성차 기업들의 배터리 내재화 움직임에 대해서는 "배터리 기업의 위기로 보는 시선도 있지만, 당사는 오히려 사업적 기회로 보고 있다"며 "완성차 기업들은 역량 있는 배터리 업체와 협력을 강화할 가능성이 높고, 이는 안정적인 판매처 확보와 투자 부담 경감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미 여러 글로벌 완성차 기업들에 협력 제안을 받았고, 긍정적이고 신중하게 검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SK이노베이션은 2023년까지 85GWh, 2025년까지 125GWh 이상의 글로벌 배터리 연간 생산능력을 갖추는 것을 목표로 전기차의 고속 성장에 따른 공격적인 투자를 진행할 계획이다.

김준 총괄 사장은 "팬데믹으로 인한 경영환경이 점차 개선되고 있어 석유화학 등 주력사업의 실적이 개선되는 동시에 신성장 사업인 배터리 및 소재사업의 성장이 지속되고 있다"며 "친환경 중심의 근본적 혁신을 통해 친환경 에너지와 소재 중심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한 본원적 경쟁력 강화에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