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 모빌리티 美시장 공략…'바이 아메리카' 선제적 대응

내년부터 전기차 생산 추진
아이오닉 5 등 후보 거론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현대자동차그룹이 미국에 5년간 74억달러(약 8조4000억원)를 투자한다. 전기차 미국 현지생산을 추진하고 미래 모빌리티(이동수단) 관련 투자도 집행할 계획이다. 세계 양대 자동차 시장 중 하나인 미국 시장을 잡기 위해 더욱 공격적으로 움직이겠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美 현지에서 전기차 생산
현대차그룹은 올해부터 2025년까지 전기차, 수소, 도심항공모빌리티(UAM), 로보틱스, 자율주행 등 미래 모빌리티 분야와 기존 내연기관차 생산설비 등에 74억달러를 투자할 것이라고 13일 밝혔다. 회사 관계자는 “미래 혁신 기술 투자를 통해 산업 패러다임 변화를 선제적으로 이끌고, 미국 시장을 주도하는 기업으로 거듭나겠다는 목표”라고 설명했다.

현대차·기아는 전기차 모델을 미국 현지에서 생산하겠다는 계획이다. 현대차는 내년부터 생산에 돌입하겠다는 목표다. 현대차의 첫 전용 플랫폼 기반 전기차인 아이오닉 5 등이 현지 생산 후보로 거론된다. 미국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그린 뉴딜’ 및 ‘바이 아메리카(자국 제품 구매)’ 정책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전략이라는 해석도 제기된다.

미래 모빌리티 분야 투자도 확대한다. 현대차그룹은 미국 내 수소 생태계 확산을 위해 미국 정부 및 기업들과 협력을 강화할 예정이다. 미국 연방 에너지부와 수소 및 수소연료전지 기술 관련 협력을 지속하고, 현지 기업들과도 다양한 분야에서 협업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구체적으로는 △수소충전 인프라 실증 △항만 등과 연계된 수소전기트럭 활용 물류 운송 △수소전기트럭 상용화 시범사업 △수소연료전지시스템 공급 등을 추진한다. 현대차는 미국 엔진 및 발전기 기업 커민스와 수소연료전지 시스템 업무 협약을 체결했고, 다른 기업들과도 협업을 검토하고 있다. 현대차그룹은 UAM과 로보틱스, 자율주행 등 분야에 대한 투자처도 찾고 있다.
현대차, 美에 5년간 8.4조 '공격 투자'…현지서 전기차 만든다

정의선 회장이 직접 투자 지휘
현대차그룹이 미국에 대대적인 투자를 하기로 결정한 것은 그만큼 성장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해서다. 미국은 세계에서 두 번째로 큰 자동차 시장인 데다 이 지역 소비자들은 친환경차 및 자율주행차 등 미래차에 관심이 크다는 평가다. 자동차업계에서는 미국 전기차 시장이 2025년 240만 대, 2030년 480만 대, 2035년 800만 대 등으로 커질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미국 기업들이 미래 모빌리티 관련 독보적인 기술을 보유하고 있어 이들 기업에 대한 투자를 확대할 필요를 느낀 결과라는 해석도 있다. 현대차그룹은 미국 자율주행업체 앱티브와 합작사(모셔널)를 설립했고, 미국 로봇기술 기업 보스턴다이내믹스를 인수했다.

최근 현대차·기아의 미국 시장 판매량도 늘어나고 있다. 현대차·기아는 지난달 미국에서 15만994대의 차량을 팔았는데, 이는 1986년 미국 진출 이후 최대 규모다. 현대차·기아는 지난 3월과 4월 두 달 연속 판매 기록을 갈아치웠다. 미국 시장 점유율도 2018년 7.3%→2019년 7.7%→2020년 8.4%→2021년 1분기 8.8%로 꾸준히 확대되고 있다.

정의선 회장(사진)도 미국 투자에 대한 의지가 강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 회장은 지난달 미국을 방문해 현지 시장을 점검하고, 추가 투자에 대한 전략을 구상했다. 정 회장의 미국 방문은 지난해 1월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 2020’ 참석이 마지막이었다. 이후 코로나19가 세계적으로 확산하면서 해외 출장은 사실상 중단됐는데도 미국을 다녀온 것은 그만큼 미국 투자에 대한 관심이 크다는 의미라고 업계 관계자는 설명했다. 현대차그룹은 최근 미국 외 다른 지역과 국내에 대한 투자도 확대하고 있다. 매년 20조원가량을 기존 설비 및 미래 모빌리티 분야에 투자하고 있다.

도병욱 기자 dod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