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요·공급업체간 협력 협약식
정부도 기술개발 로드맵 수립
산업통상자원부와 삼성전자, 현대자동차는 13일 한국자동차연구원, 한국전자기술연구원과 함께 차량용 반도체 수요·공급 기업 간 연대·협력을 강화하는 내용의 협약식을 열었다.

차량용 반도체 '수급난' 해결…삼성전자·현대차 손잡았다

이날 협약식은 차량용 반도체산업의 건전한 생태계를 조성하고, 미래차 핵심 반도체의 연구개발을 지원하는 데 힘을 모으자는 취지에서 마련됐다. 참가 업체 및 기관들은 차량용 반도체 수급에 대응하기 위한 협력 기반을 마련하고, 미래차 핵심 반도체의 선제적인 내재화를 위해 공동으로 노력한다는 방침이다.

정부도 내년에 차량용 반도체 전(全)주기 자립화를 지원하는 체계를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올해 민관 합동으로 차량용 반도체 시장 동향과 전망, 주요 기술특허 등을 조사·분석해 중장기 차량용 반도체 기술 개발 로드맵을 수립할 예정이다.

한국은 메모리 반도체 분야에서는 세계 1위지만 차량용 반도체의 경우 세계 시장 점유율이 2.3%에 불과해 미국(31.4%) 일본(22.4%) 독일(17.7%) 등에 비해 취약하다. 차량용 반도체 수익성이 떨어지고 제품 사이클과 보증 기간이 길어 국내 기업들이 생산을 꺼려온 게 가장 큰 이유다.

업계에서는 삼성전자가 차량용 반도체 생산을 늘릴지 주목하고 있다. 정부 관계자는 “삼성전자와 현대차가 충분히 협력할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이를 구체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중장기적으로 두 회사가 손잡고 차량용 핵심 반도체 공급망을 내재화하는 방안이 추진될 것으로 보인다. 전기차 시장이 커지면 차량용 반도체 수요가 훨씬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수익성도 개선될 수 있다는 전망이다.

다만 이날 구체적인 협력 방안이 제시된 것은 아닌 만큼 자동차와 반도체업계 간 협력 기반을 마련했다는 데 의의를 둬야 한다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업계 관계자는 “당장 성과가 나온다기보다 미래 핵심 반도체 공급망을 내재화하기 위해 협력을 강화하자는 차원에서 선언적인 의미의 협약을 맺은 것으로 보면 된다”고 말했다.

박신영 기자 nyuso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