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카페

햇살론 쓰던 저신용자 3382명 중
절반 이상이 신용점수 올라
235명은 1금융권으로 갈아타

< 서금원 : 서민금융진흥원 >
서금원 컨설팅 효험…"은행 대출 문턱 넘었어요"

서민금융진흥원(서금원)의 신용·부채 관리 컨설팅을 받고 은행 대출 문턱을 넘은 저신용자가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서금원은 올 3월까지 6개월간 진행한 신용·부채 관리 컨설팅 시범사업의 효과성 분석 결과 대상자 3382명 중 55%의 신용점수가 평균 54점 올랐다고 밝혔다. 신용점수가 많게는 458점 높아진 사례도 있었다.

신용·부채 관리 컨설팅은 생업에 쫓겨 신용 관리를 할 여유가 없는 저소득·저신용 정책서민금융상품 이용자에게 전문 컨설턴트가 매달 신용과 부채 현황을 분석해 1 대 1 맞춤 컨설팅을 해주는 서비스다. 시범사업에서는 미소금융, 근로자햇살론, 햇살론17, 햇살론유스를 이용한 지 1년 지난 사람이 대상이었다.

서금원에 따르면 이를 통해 제도권 금융회사 대출을 받을 수 있는 구간(신용점수 693점 이상)에 진입한 인원은 358명에서 569명으로 증가했다. 컨설팅 전보다 60% 가까이 늘어난 규모다. 이들이 보유한 대출도 금리가 상대적으로 높은 대부업·2금융 대출은 줄고 1금융 대출은 늘었다. 서금원 관계자는 “부채의 질이 개선됐다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컨설팅을 받고 신용점수가 오른 235명은 1금융권 대출을 새로 받았다. 서금원이 전북은행과 함께 출시한 우대상품을 이용한 99명은 평균 신용점수가 662점으로 상대적으로 낮은데도 평균 연 8.1% 금리로 은행 대출을 받을 수 있었다. 전북은행은 신용·부채 컨설팅을 신청하고 이수한 사람에게 0.5%포인트 금리를 깎아주는 ‘전북은행 성실상환 우대론 플러스’를 운영하고 있다. 서금원은 부산·경남은행과도 협업해 전용 우대금리 상품을 오는 21일 출시할 예정이다.

서금원은 시범사업 결과를 토대로 정규 신용·부채관리 컨설팅을 개편해 지난달부터 운영하고 있다. 정책서민금융 이용 6개월 경과자까지 대상을 확대하고 상담예약제, 신용보고서 사전제공 등의 서비스도 보강했다. 이 컨설팅은 한 달 만에 약 6500명이 신청했다.

빈난새 기자 binther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