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은 3천억원 규모의 원화 ESG(환경·사회·지배구조) 후순위채권(조건부자본증권)을 발행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ESG 후순위채권은 신재생에너지 개발 등 녹색금융에 사용하는 '그린본드'와 사회적 취약계층 지원 등을 위한 '소셜본드'가 결합된 지속가능채권으로, 우리은행 최초의 ESG 후순위채권이다.

이번 ESG 후순위채권 발행으로 BIS 비율이 작년 말 기준 17.34%에서 17.54%로 0.20%포인트 상승할 것으로 은행 측은 예상했다.

이번 채권의 만기는 10년이며, 연 2.64%의 고정금리로 발행됐다.

발행금리는 국고채 10년 금리에 발행스프레드 0.50%포인트를 가산한 금리로, 발행스프레드는 바젤Ⅲ 도입 이후 발행한 채권 중 가장 낮은 수준이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재닛 옐런 미 재무장관의 금리 인상 발언 등 발행 시장이 우호적이지 않은 상황에서 지난 1분기 지주사 전환 이후 사상 최대 분기 실적과 우리은행에 대한 기관투자자들의 신뢰를 바탕으로 이번 채권을 성공적으로 발행했다"고 밝혔다.

우리은행, 원화 'ESG 후순위채권' 3천억원 발행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