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중공업은 12일 거제조선소에서 ‘조선·해양 액화천연가스(LNG) 통합 실증설비’ 완공식을 열었다. 실증설비는 생산부터 운송, 저장, 공급에 이르는 LNG 밸류체인 내 핵심기술을 검증·개발하는 역할을 맡을 전망이다.

2019년 7월 착공된 해당 설비는 거제조선소 내 3630㎡ 규모 부지에 조성됐다. 세계에서 유일하게 조선·해양 통합 LNG 연구개발(R&D) 기능을 수행한다는 것이 회사측의 설명이다. 이날 행사에는 한국가스공사와 덴마크 셀시우스·그리스 마란 등 국내외 주요 선주사, ABS 등 세계 각국 선급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삼성중공업은 이번 설비를 활용해 LNG운반선, LNG연료추진선 등 친환경 제품에 대한 기술 격차를 벌려 시장 지배력을 확고히 한다는 계획이다. 천연가스 액화와 재액화 공정, 가스 엔진·연료공급 시스템 등 요소 기술의 고도화와 기자재 국산화에도 탄력이 붙을 전망이다.

정진택 삼성중공업 사장은 “조선사 중 유일하게 독자 개발한 천연가스 액화공정 SENSE-Ⅳ와 세계 최초 냉열발전 재기화 시스템 S-REGAS 모두 이 설비를 거쳐 신뢰성을 갖춘 기술로 탄생했다”며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 가치를 실현하는 LNG 기술 혁신의 산실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중공업은 대형 LNG운반선 시장에서 170척이 넘는 수주 실적을 보유하고 있다. 세계 최초로 부유식 액화천연가스 생산 설비(FLNG)도 설계·건조했다.

강경민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